박정상 전 민주노총 경기본부 교육선전국장 출소 환영식

7월 24일(수) 오전 5시, 쌍용차 범대위 활동으로 구속됐던 전 민주노총 경기본부 교육선전국장 박정상 동지가 2년 10개월의 형을 마치고 출소하였습니다.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난감해하던 그의 첫마디는 동지들이 너무나 보고 싶었다는 말이었습니다. 특히 쌍용차 동지들에게 벌려만 놓고 마무리를 함께 하지 못해 언제나 마음속에 아픔으로 남아있다며 정말 보고 싶었다고 말하였습니다.


그는 출소 이틀 전에 뉴스를 보는데 솔직히 화가 났다며 '세상이 바뀌었다고 이야기하는데 뭐가 바뀌었는지 잘 모르겠다' 말하며 사법 농단으로 구속됐다가 22일 보석으로 석방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예전과 달라서 감옥 안 세상에도 뉴스를 볼 수 있고, 신문을 볼 수 있고, 바깥 소식을 많이 접할 수 있다며 '최저임금 고작 2점 몇 프로 올려놓고 나라가 망한다고 이야기한다', '가장 기본적인 ILO 기본협약조차 비준하지 않으면서 장시간 노동을 강요하고 있다', '비정규직을 정규직화 시켜주겠다고 이야기하면서 말도 안 되는 강제해고가 남발하고 있다' 말하며 앞으로 해야 될 일들이 많음을 알고 있고 동지들과 함께 상의해 나가겠다 다짐하며 발언을 끝마쳤습니다.

그리고 너무나 보고 싶었다는 첫마디로 발언을 시작한 박정상 동지의 끝마디는 또 '정말 너무나 보고 싶었습니다'였습니다.

우리도 너무나 보고 싶었습니다. 2년 10개월의 형을 마치고 다시 밖으로 나온 박정상 동지의 출소를 열렬히 환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0 일본 역사왜곡‧경제침략 반대 거족적 행동 적극 펼치자 8.15민족통일대회‧평화손잡기, 남북해외 공동호소문 발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8.21 13
309 오직 반미투쟁, 남북해외 반미공동투쟁기구 건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8.21 19
308 이석기 의원을 가두고 통일을 이야기할 수 없다 양심수후원회 2019.08.15 21
307 KBS1 남북의 창 통일로 미래로(비전향 장기수 잊혀진 망향가)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8.11 38
306 1232차 민가협 목요집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8.02 59
305 광복 74주년, 남북 사이 시급한 인도적 문제 해결 및 송환 촉구 공동 기자회견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8.01 43
» 박정상 전 민주노총 경기본부 교육선전국장 출소 환영식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7.26 41
303 7.20 이석기 전 의원 석방 대회 및 아베 규탄 대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7.23 45
302 "지금해도 이미 늦은일, 양심수 즉각석방, 사면복권하라" 양심수후원회 2019.07.17 31
301 16차 반미월례집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7.15 29
300 일본 자위대를 한반도에 끌어들이려는 미국 규탄 및 유엔사 해체 촉구 긴급 기자회견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7.13 20
299 1228차 민가협 목요집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7.10 13
298 목요집회, "핵은 미국적대정책의 산물, 적대정책의 제거가 우선"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6.21 12
297 평생염원 못 보시고 가신 전쟁포로 출신 ‘2차 송환희망자’들 양심수후원회 2019.06.19 8
296 종로 탑골공원앞에서 제1225회차 민가협 목요집회가 열렸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6.15 9
295 미국은 6.12 북미정상회담 합의를 이행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6.14 10
294 슬픈 일-2차송환을 바라시던 류기진 선생님 타계 양심수후원회 2019.06.01 10
293 11년 만에 다시 열린 민족공동행사 (1)-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에 다녀와서- 양심수후원회 2019.06.01 8
292 11년 만에 다시 열린 민족공동행사-(2) 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에 다녀와서- 양심수후원회 2019.06.01 6
291 끝내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타계한 비전향장기수 김동섭 선생 양심수후원회 2019.06.01 6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