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501270_20190911.jpg


서옥렬 선생 11일 오전 지병으로 별세
빈소 광주역장례식장…발인 14일 오전
아내에게 쓴 편지 부치지 못해 아쉬움

감옥에서 29년을 보냈던 구순의 비전향 장기수 서옥렬 선생이 11일 오전 9시42분 세상을 떴다. 향년 91.

고인의 삶은 ‘분단의 아픔’ 그 자체다. 전남 신안 출신인 고인은 고려대 경제학과 재학중이던 1950년 한국전쟁 때 인민군에 입대했다. 북에선 강원도 천내군 중학교에서 교원 생활을 하다가 ‘여성 교원’(30년생)을 만나 결혼했다. 1961년 공작원으로 남파돼 고향을 방문했다가 붙잡힌 고인은 국가보안법 위반죄로 기소돼 감옥에서 29년을 보냈다. 출소 후 광주광역시에서 거주해 오던 고인은 1998년 “여보! 당신, 살아있는지 궁금하기 그지없구려…”라고 편지를 썼지만, 끝내 부치지 못하게 됐다.

고인은 지난 해부터 폐에 물이 차 올라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지만 병마와 노환을 이기지 못했다. 고인은 지난 해 4월 <한겨레>와 한 인터뷰에서 “마지막 소원은 죽기 전 아내와 두 아들을 만나는 것”이라고 했다. 고인이 평양을 떠날 때 두 아들은 5살(56년생), 3살(58년생)이었다. ‘장기 구금 양심수 서옥렬 선생 송환추진위원회(준)’는 2017년부터 서씨의 북송을 정부에 요구하기도 했다. 1992년 대학생 기자 때 서씨를 인터뷰한 뒤 지금껏 인연을 이어왔던 정경미(48)씨는 “남북관계에 훈풍이 돌자 북한 송환을 기대했는데 마지막 소망을 이루지 못하고 세상을 뜨셔서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발인은 14일 오전 8시 광주광역시 북구 신안동 광주역장례식장이며, 장지는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논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062)264-4444.

정대하 기자 daeha@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1 서옥렬 선생님을 보내드리며(양희철 선생님 추모시) new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7 25
320 끝내 신념의 고향과 그리운 가족을 찾지 못하고 가신 2차 송환 희망자 서옥렬 선생님(권오헌 명예회장 추모사) new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7 3
319 '비전향 장기수' 서옥렬선생님 민족통일장 영결식 엄수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4 24
318 "피해자 아픔 외면하는 국가인권위는 이미 죽은 기구" 북 종업원 대책위, 증거인멸 국가기관 눈치만 살피는 인권위 규탄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1 16
» 추석 앞두고 평양 가족 만나지 못한 채 세상 뜬 구순의 장기수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1 15
316 월드컵 평양예선 대규모 응원단은 '천재일우의 기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1 7
315 촛불정부에서 공안조작 벌인 국정원, 시민들 “국정원 해체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05 13
314 이석기 구명위 "국정원 불법사찰 여전…이석기 전의원 석방해야" 양심수후원회 2019.09.03 20
313 <속보> 김영식 선생, 만남의집 텃밭에서 호박 등 수확해...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02 69
312 돌아가야 할 방문객들 <2차 송환 희망 비전향 장기수 사진전>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8.31 90
311 선생님의 뜻 이어받아 조국통일 완수하자 <통일애국열사 고 류종인 선생님 3주기 추도식>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8.31 15
310 일본 역사왜곡‧경제침략 반대 거족적 행동 적극 펼치자 8.15민족통일대회‧평화손잡기, 남북해외 공동호소문 발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8.21 25
309 오직 반미투쟁, 남북해외 반미공동투쟁기구 건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8.21 37
308 이석기 의원을 가두고 통일을 이야기할 수 없다 양심수후원회 2019.08.15 26
307 KBS1 남북의 창 통일로 미래로(비전향 장기수 잊혀진 망향가)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8.11 48
306 1232차 민가협 목요집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8.02 62
305 광복 74주년, 남북 사이 시급한 인도적 문제 해결 및 송환 촉구 공동 기자회견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8.01 45
304 박정상 전 민주노총 경기본부 교육선전국장 출소 환영식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7.26 42
303 7.20 이석기 전 의원 석방 대회 및 아베 규탄 대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7.23 46
302 "지금해도 이미 늦은일, 양심수 즉각석방, 사면복권하라" 양심수후원회 2019.07.17 32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