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26DC9E-FB89-4153-BD06-20D2672366A6.jpeg


그리도 가고 싶은 마음의 고향

그리도 보고 싶은 어머니 땅

그리도 안고 싶었던 아내와 두 자식

어찌 두고 가셨습니까?

어찌 잊고 가셨습니까?

어찌 버리고 가셨습니까?


그래도 빛고을 광주가 좋으시다며

의지할 곳 없는 몸 받아주던 곳

삶을 넘어 생활을 가르쳐 주던

이 순후한 인심은 이념도 용납해 주고

그 너그러움 무등산보다 넓고 높고 깊드라

전라도의 맛과 멋을 익혔노라시던 선생님이시여! 서옥렬 동지시여!

선생님께서 심고 가꾸신 통일염원

당신의 발길 다다른 곳곳마다

당신의 분부의 말씀 듣는 이 나라 싹 틔워

푸르게 푸르게 가꿀 것입니다.


푸념이 아닙니다.

넋두리도 아닙니다.

원망도 질책도 아닙니다.

죽어서도 못갈 마음의 고향

내 땅 내 나라 아침은 빛나라인데

유구한 문화 아름다운 풍속

살 부비며 살아온 내 민족 내 겨레인데

민심을 핍박한 자 이간질한 자

동족간에 살상을 부추긴 자

나라를 두동강 낸 자 누굽니까

미제국주의 하 오랜 세월 74년

그래도 이인모 선생

6.15선언으로 63분


비록 주검으로나마 정순택 선생

분계선을 넘어 고향 찾아 갔는데

어이 이다지도 모질단 말인가

어이 이다지도 흉흉한 인심인가

그리움이 묻히려나

인권 민권이 싹틀 염도 없어라

애닲음도 땅에 그냥 묻으려나

UN인권규약이 도살되려나

다스린 자의 덕목 차마 버렸을까

징역 30년도 서러웠거늘

가족 찾아가는 길 이리 험할 줄이야

이렇게 사시다 가신 서옥렬 동지여!

압니다. 다 압니다.

옳았습니다.

당신께서 택하신 길 분명했습니다.

당신의 인간중심의 염원 그렇게 하겠습니다.

당신의 가름침따라 당신의 눈길, 말길, 손길 닿는

곳곳처처 예쁘게 다켜 추어주신

사람 사람들 함께 했습니다.

당신의 가시는 길을 

동지들 친지들 후학들의 배송받으시고

신념의 고향 되짚어가실 때까지 영면하소서.


2019년 9월

삼가 양희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2 시민단체 "경찰의 무리한 압수수색 규탄"...면회 불허, 과잉대응 논란 new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3 0
331 '새로운 한일관계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없다" 아베규탄시민행동, '지소미아 재연장 우려'...10월 26일 9차 촛불문화제 개최 new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3 1
330 “평화협정 체결, 하나의 코리아” KIPF 시민평화사절단 뉴욕에 가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17 13
329 민중미술작가 송창 화백, 비전향장기수를 담아낸 '강과 사람'전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17 16
328 “통일된 조국은 산 자의 몫으로 남았으니...”- 남민전동지회, 모란공원서 남민전 열사 첫 합동추모제 거행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15 21
327 비전향장기수 송환 촉구 … 올해만 3명 사망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7 39
326 ‘개 버릇 남 못 준다. 국정원을 당장 해체하라’ - 국정원 ‘프락치’ 공작사건 대책위·민중공동행동, 국정원 규탄대회 개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6 59
325 '우리들의 다짐은 공고히, 선생님들의 뜻은 영원히'낙성대 ‘만남의집’ 거주 통일애국열사 합동추모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4 21
324 시민사회, “방위비분담금 협상 중단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3 19
323 그런 날이 오겠죠. 꽃이 되는 그날... - 평양시민 김련희 회원 다큐 영화 ‘그림자꽃’ 상영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30 54
322 “민족자주의 원칙을 철저히 고수해야한다” - 9.19 평양선언 1돌에 열린 1237회 민가협 목요집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20 32
» 서옥렬 선생님을 보내드리며(양희철 선생님 추모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7 56
320 끝내 신념의 고향과 그리운 가족을 찾지 못하고 가신 2차 송환 희망자 서옥렬 선생님(권오헌 명예회장 추모사)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7 27
319 '비전향 장기수' 서옥렬선생님 민족통일장 영결식 엄수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4 42
318 "피해자 아픔 외면하는 국가인권위는 이미 죽은 기구" 북 종업원 대책위, 증거인멸 국가기관 눈치만 살피는 인권위 규탄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1 24
317 추석 앞두고 평양 가족 만나지 못한 채 세상 뜬 구순의 장기수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1 21
316 월드컵 평양예선 대규모 응원단은 '천재일우의 기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1 12
315 촛불정부에서 공안조작 벌인 국정원, 시민들 “국정원 해체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05 18
314 이석기 구명위 "국정원 불법사찰 여전…이석기 전의원 석방해야" 양심수후원회 2019.09.03 27
313 <속보> 김영식 선생, 만남의집 텃밭에서 호박 등 수확해...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02 74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