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전향장기수 송환 촉구 … 올해만 3명 사망
현재 생존자 15명 

장기수.png
사진 왼쪽부터 올해 영면하신 김동섭 선생님, 류기진 선생님, 서옥렬 선생님 




올해만 비전향장기수 3명이 잇따라 사망하면서 사단법인 정의·평화·인권을 위한 양심수후원회가 그들의 송환을 촉구하고 나섰다.

양심수후원회는 최근 발행된 소식지를 통해 "이명박·박근혜 정부 들어 남북관계가 얼어붙으면서 비전향장기수의 존재와 사연이 잊혔다"며 "인도적 차원에서 고령인 그들을 가족이 있는 북한으로 하루빨리 송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심수후원회에 따르면 비전향장기수 송환은 1993년 이인모 씨로부터 시작됐다. 그 이후 2000년 6·15공동선언에 따라 63명이 한꺼번에 송환됐다.

비전향장기수 송환은 남북관계를 완화시키는 획기적인 사건이었지만, 1970년대 국가의 전향공작에 따라 전향서를 쓴 장기수들이 안타깝게 제외됐다. 이 때문에 양심수후원회 등이 장기수 송환을 거듭 촉구했지만 번번이 무산됐다.

2004년 노무현 정부 때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가 '강압과 고문에 의한 전향은 무효'라고 판단을 하면서 2차 송환운동이 탄력을 받기 시작됐다.

하지만 이명박·박근혜 정부 들어 남북관계가 얼어붙으면서 송환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런 사이 2차 송환을 희망했던 33명 중 18명이 사망했다. 올해만 김동섭·류기진·서옥렬씨 등이 세상을 떠났다. 이들은 유골이라도 송환해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생존자 중에는 이두화(91·여)씨와 양원진(92)씨 등이 있다.

함경남도 함주군 출생인 이씨는 대학 3학년 때 한국전쟁을 겪었다. 그는 인천상륙작전으로 인해 북한에 가지 못했고, 휴전협정 체결 뒤 지리산에 들어갔다가 1954년 체포됐다.

이씨는 국가경비법 위반 혐의 등으로 광주교도소에서 3년간 복역하다가 지병 탓에 전향서를 쓰고 출소했다. 이후 전향 철회를 선언하고 2차 송환을 신청했고, 현재 광주에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씨는 전남 무안군 인민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아버지를 따라 전북지역에서 피신 생활을 하다가 한국전쟁 때 인민군에 입대했다. 1959년 간첩으로 남파돼 전남 신안에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돼 1988년 12월 21일까지 옥살이를 했다. 전향공작 때 고문을 당한 그는 경비업체 등에서 일하며 생계를 이어왔다.

양심수후원회는 생존자들이 모두 고령인데다 고문 후유증을 앓고 있어 시민단체 등과 연대해 송환운동을 펼칠 계획이다.

김혜순 양심수후원회장은 "비전향장기수들이 오랜 투옥과 고문 후유증으로 하루하루를 힘겹게 버티고 있다"며 "2차 송환을 기다리는 그들을 조국과 가족 품으로 보낼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방국진 기자 kjbang@naeil.com
sodlf.png



원문 :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32760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2 시민단체 "경찰의 무리한 압수수색 규탄"...면회 불허, 과잉대응 논란 new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3 0
331 '새로운 한일관계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없다" 아베규탄시민행동, '지소미아 재연장 우려'...10월 26일 9차 촛불문화제 개최 new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3 1
330 “평화협정 체결, 하나의 코리아” KIPF 시민평화사절단 뉴욕에 가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17 13
329 민중미술작가 송창 화백, 비전향장기수를 담아낸 '강과 사람'전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17 16
328 “통일된 조국은 산 자의 몫으로 남았으니...”- 남민전동지회, 모란공원서 남민전 열사 첫 합동추모제 거행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15 21
» 비전향장기수 송환 촉구 … 올해만 3명 사망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7 39
326 ‘개 버릇 남 못 준다. 국정원을 당장 해체하라’ - 국정원 ‘프락치’ 공작사건 대책위·민중공동행동, 국정원 규탄대회 개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6 59
325 '우리들의 다짐은 공고히, 선생님들의 뜻은 영원히'낙성대 ‘만남의집’ 거주 통일애국열사 합동추모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4 21
324 시민사회, “방위비분담금 협상 중단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3 19
323 그런 날이 오겠죠. 꽃이 되는 그날... - 평양시민 김련희 회원 다큐 영화 ‘그림자꽃’ 상영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30 54
322 “민족자주의 원칙을 철저히 고수해야한다” - 9.19 평양선언 1돌에 열린 1237회 민가협 목요집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20 32
321 서옥렬 선생님을 보내드리며(양희철 선생님 추모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7 56
320 끝내 신념의 고향과 그리운 가족을 찾지 못하고 가신 2차 송환 희망자 서옥렬 선생님(권오헌 명예회장 추모사)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7 27
319 '비전향 장기수' 서옥렬선생님 민족통일장 영결식 엄수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4 42
318 "피해자 아픔 외면하는 국가인권위는 이미 죽은 기구" 북 종업원 대책위, 증거인멸 국가기관 눈치만 살피는 인권위 규탄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1 24
317 추석 앞두고 평양 가족 만나지 못한 채 세상 뜬 구순의 장기수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1 21
316 월드컵 평양예선 대규모 응원단은 '천재일우의 기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1 12
315 촛불정부에서 공안조작 벌인 국정원, 시민들 “국정원 해체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05 18
314 이석기 구명위 "국정원 불법사찰 여전…이석기 전의원 석방해야" 양심수후원회 2019.09.03 27
313 <속보> 김영식 선생, 만남의집 텃밭에서 호박 등 수확해...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02 74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