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념의 쪽배로 분단을 건너 온 수학자, 안재구 선생

1.jpg

자주시보 김영란 기자


남민전 사건과 구국전위 사건으로 두 번이나 무기징역을 선고받으며 한 생을 민족의 통일을 위해 헌신해 온 안재구 선생의 쾌유를 빌며 87세 생신을 축하하는 모임이 19일 12시 천도교 수운회관에서 열렸다. 


안재구 선생은 1933년생으로 2020년에 미수 축하모임을 하려 했으나 안재구 선생이 몸이 안 좋은 관계로 올해 87세 생신축하 모임을 하게 된 것이다.


생신축하 모임에는 이상규 민중당 상임대표와 당원들, 이규재 범민련 남측본부 의장과 회원들 조순덕 민가협 상임의장과 회원들, 권오헌 양심수후원회 이사장 및 회원들, 권낙기, 임방규 통일광장 공동대표와 회원들, 615 학술본부 회원들, 사월혁명회 회원들 그리고 남민전, 구국전위에서 함께 활동한 동지들과 안재구 선생의 가족들을 비롯해 150여 명의 사람이 참가했다.


생신축하 모임에는 안재구 선생의 약력 소개와 삶을 담은 영상이 상영되었다. 


이어 각계의 축사가 이어졌다.


권오헌 양심수후원회 이사장은 “안재구 선생의 끝나지 않은 길은 지금도 계속될 것이며 이어질 것이다. 안재구 선생이 지금 건강이 완벽하지 않지만, 반드시 극복될 것이라 믿는다. 선생의 온 생애는 자주통일 운동의 역사로 지금까지 일관되게 이어지고 있다. 우리 민족의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을 꿈꾸었고 이것이 선생의 유일한 삶의 목표였고, 아직 끝나지 않은 역사의 과정이다. 앞으로도 이 정신이 이어질 것이라 믿는다. 안재구 선생이 반드시 지병을 털고 일어나 통일된 그 날을 함께 맞이하는 날을 기다리겠다”라며 축사를 했다.


조순덕 민가협 상임의장은 “민가협 어머니들은 집회, 기자회견 어떤 행사장에서도 안재구 선생과 함께 했다. 안재구 선생은 사람은 늘 공부를 해야 한다며 책을 주었다. 장수향(안재구 선생의 부인, 별세) 선생은 언제나 민가협의 어머니들과 함께 하며 어머니를 위로해주었다. 안재구 선생이 끝까지 사랑하는 가족들, 귀한 동지들 마음에서 놓치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축사를 했다.


김한성 615 학술본부 대표는 “615 학술본부는 학자나 교수들이 지행합일, 즉 배웠으면 실천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배움은 실천에서 완성되는데 이를 못 하는 학자, 교수들이 많다. 그런데 안재구 선생은 지행합일의 표본이다. 또한 안재구 선생은 학문만 한 것이 아니라 민족 통일운동에 헌신해왔다. 안재구 선생은 학식과 인품을 두루 갖춘 사람이다. 옛말에 글을 가르치는 선생은 쉽게 구하지만 사람 됨됨이를 가르치는 선생은 구하기가 어렵다는 말이 있다. 안재구 선생은 글을 가르치는 선생이 아니라 사람 됨됨이를 가르치는 선생이다”라고 말을 했다.


또한 김한성 대표는 안재구 선생을 위한 한시를 써와 낭독했다.


“밀양의 정기가 현인을 낳으니

수학의 명성이 세상을 놀라게 했다네
민족통일을 위해서 일생을 바치셨으니
후배는 충심으로 선생님께 한잔을 올립니다” 


이날 생신축하 모임에서 민중 가수 우위영 씨와 경기지역 청년들의 문예 공연이 있었다. 


우위영 씨는 노래 ‘철창 속의 봄’. ‘통일의 길’ ‘굽이치는 임진강’을 불렀는데, 특히 노래 ‘철창 속의 봄’과 ‘통일의 길’은 안재구 선생이 교도소에 있을 때 직접 만든 노래이다. 경기지역 청년들은 통일 노래 연곡에 맞춰 율동했다. 


이상규 민중당 상임대표는 “선생님 사랑합니다”라고 외치며 참가자 전체를 대표해 안재구 선생에게 축하 꽃다발을 드렸다.


안재구 선생 생신축하 모임은 전체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끝이 났다.


<안재구 선생 약력>


1933년 10월 24일. 대구에서 출생.

1947년 5월. 노동절 집회 참가로 중학교 퇴학. (밀양중학교 1학년)
1948년 2월. 2.7 구국투쟁에 참가 후 남로당 밀양군당 조직 연락원과 농민위원회 조직지도원으로 활동.
1949년 6월. 초등교원 채용 준교사 시험에 합격.
1949~51년. 대구 달성군 구지초등학교 교사.
1952년 3월. 경북대학교 사범대학 수학과 입학.
1958년 3월. 경북대학교 문리대 대학원 석사과정 졸업.
1970년. 경북대에서 이학박사 학위 취득 후 경북대 문리대 수학과 전임강사, 조교수, 부교수, 교수 역임
1976년 2월. 경북대에서 ‘국가관 미확립’이라는 이유와 학생운동에 동정적이라는 구실로 재임용 탈락.
1979년 10월. 남조선민족해방전선(남민전)으로 체포. 사형선고를 받았지만 세계 수학자들의 항의와 진정으로 2심에서 무기징역으로 감형.
1988년 12월. 가석방.
1991년. 경희대학교 교양학부 강사로 재직하면서 ‘현대사회와 과학’ 강의
1994년 6월 14일. 구국전위 사건으로 체포, 무기징역 선고
1999년 8월 15일. 형 집행정지로 석방


저서로 『우리가 함께 부르는 노래(광야, 1989)』 『철학의 세계 과학의 세계(죽산, 1990)』, 『수학문화사(일월서각,1990)』, 『할배, 왜놈 소는 조선 소랑 우는 것도 다른강(돌베개, 1996)』, 『아버지 당신은 산입니다(아름다운 사람들, 2003)』, 『끝나지 않은길 1, 2 (내일을 여는 책, 2013』 등이 있다. 


원문 : http://www.jajusibo.com/sub_read.html?uid=47611&section=sc52&section2=


2.jpg


3.jpg


4.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6 감나무 보러 만남의집으로 오세요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4 60
345 권오헌 명예회장, 민족통신 2019년 특별상 수상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4 49
344 (사)양심수후원회와 옴시롱감시롱 함께하는 역사기행 ‘독립운동의 산실, 안동을 가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1 91
343 1246차 민가협 목요집회, “국가보안법, 존재 의미 상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1 61
342 "민족을 위해 단결하자!" 범민련 남측본부, '범민련 결성 29돌 기념대회' 개최(전문)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1.25 87
341 권오헌 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 제25회 불교인권상 수상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1.21 45
340 미 대사관저 투쟁 대학생은 시대의 영웅이다. 당장 석방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1.21 65
339 각계, “주한미군 존재 자체 재정립 경고” 지소미아.방위비분담금 관련 미국 규탄 공동선언 발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1.15 42
338 주한미군 방위비 증액? 내쫓는 게 정답이다-권오헌 명예회장 통일뉴스 기고글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1.10 40
337 방위비 분담금 인상·지소미아 연장 강요하는 미국 규탄 제1243차 민가협 목요집회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1.07 63
336 “심성 선량한 흔치 않은 선각적 지식인” 권재혁 선생 50주기 추도식 및 자료집 발간식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1.05 53
335 ‘반민족 파쇼 법정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이적 목사 항소심 선고공판>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8 45
334 (사)양심수후원회의 새로운 CI(로고·상징)를 소개합니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4 126
» 신념의 쪽배로 분단을 건너 온 수학자, 안재구 선생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4 101
332 시민단체 "경찰의 무리한 압수수색 규탄"...면회 불허, 과잉대응 논란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3 53
331 '새로운 한일관계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없다" 아베규탄시민행동, '지소미아 재연장 우려'...10월 26일 9차 촛불문화제 개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3 21
330 “평화협정 체결, 하나의 코리아” KIPF 시민평화사절단 뉴욕에 가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17 48
329 민중미술작가 송창 화백, 비전향장기수를 담아낸 '강과 사람'전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17 95
328 “통일된 조국은 산 자의 몫으로 남았으니...”- 남민전동지회, 모란공원서 남민전 열사 첫 합동추모제 거행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15 462
327 비전향장기수 송환 촉구 … 올해만 3명 사망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7 94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