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비 분담금 인상·지소미아 연장 강요하는 미국 규탄

1243차 민가협 목요집회 열려

 

()양심수후원회 사무국


1.jpg


절기상 입동을 하루 앞두고 늦가을이 완연한 7일 오후, 오늘도 어김없이 탑골공원 앞에서는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상임의장 조순덕)의 목요집회가 열렸다.

 

이종문 민중공동행동 사무처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목요집회는 방위비 분담금 인상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이하 지소미아) 연장 등을 한국 정부에 강요하고 있는 미국을 규탄하는 자리로 꾸며졌다.

 

사단법인 정의·평화·인권을 위한 양심수후원회 권오헌 명예회장은 집회 여는 말에 나서 양심에 따른 활동으로 구속된 사람을 양심수라 한다며 구속을 각오하고 방위비 분담금의 부당성을 이야기하고자 미 대사관 담을 넘었던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들과 자주평화통일을 외친 대가로 7년째 감옥에 수감 중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국회의원을 양심수로 예를 들며 발언을 시작했다.

 

권 명예회장은 최근 데이비드 스틸웰(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 제임스 드하트(미 국무부 한미 방위비 특별협정 협상대표), 마크 내퍼(미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 미 국무부 고위 관료 3인이 잇따라 방한한 것과 관련 지소미아 연장과 방위비 분담금 인상 그리고 미국의 인도 태평양 전략 동참을 한국에 강요하기 위한 미국의 압박으로 규정하고 미국의 국가이익을 위해서 주권국가인 우리나라를 함부로 얕잡아보고 짓뭉개버리는 행패라 말하며 분노했다.

 

미국이 강요하는데 이 나라 지도자들은 벙어리처럼 말 못 하고 있다고 개탄한, 권 명예회장은 미국이 어떤 주장을 하면 그것이 합리적인 요구인지 또 우리 실정에 맞는 것인지 주권국가로서 합리적으로 생각해야 된다고 말하며 한국이 주권국가로서 당당히 나설 것을 주문했다.

 

지소미아에 대해서 동포를 겨냥한 한··일 군사동맹체라고 말한 권 명예회장은 일본의 과거 침략 식민지 지배에 대한 범죄에 대해서 묻고 잘못된 거에 대한 배상을 우리가 받아내야 되고 그것대로 해내야 된다, 최근 일본을 방문한 문희상 국회의장이 징용 등 과거사 배상과 관련해 ·일 양국 기업과 국민의 자발적인 기금으로 지원하는 ‘1+1+α방안을 제안한 것 등 일각에서의 지소미아 종료 철회와 일본의 경제보복 중단을 거래하고자 하는 움직임에 대해 우려하며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와 관계없이 지소미아를 종료할 것을 주장했다.


이어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를 하고 있는 미국을 향해 ‘5배를 한 번에 올리려는 강도짓이라 규탄하고, 미국의 인도 태평양 전략 동참 요구 관련해서는 침략 동맹군으로 해외 파견 하자는 것이라 말하며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우리 남북이 손을 잡으면 어떤 세계의 강국도 우리를 당할 자가 없다고 말한 권 명예회장은 민족공조를 강조하며 발언을 끝마쳤다.


2.jpg


다음 발언으로는 자주평화통일실천연대 박교일 대표가 나섰다. 박 대표는 방위비 분담금으로 한 푼도 줄 수 없다며 주한미군의 주둔비 반환 및 철수를 주장했다.

 

이후 서울진보연대 한성 자통위원장이 발언에 나서 미 대사관 담을 넘었더니 서울구치소 앞마당이더라고 말하며, 방위비 분담금 미 대사관 항의 투쟁으로 구속되어 최근 서울구치소로 이감된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들의 석방을 요구했다.


[영상] 20191107_권오헌 명예회장 여는 말_1243차 민가협 목요집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8 주한미군 방위비 증액? 내쫓는 게 정답이다-권오헌 명예회장 통일뉴스 기고글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1.10 8
» 방위비 분담금 인상·지소미아 연장 강요하는 미국 규탄 제1243차 민가협 목요집회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1.07 27
336 “심성 선량한 흔치 않은 선각적 지식인” 권재혁 선생 50주기 추도식 및 자료집 발간식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1.05 9
335 ‘반민족 파쇼 법정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이적 목사 항소심 선고공판>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8 28
334 (사)양심수후원회의 새로운 CI(로고·상징)를 소개합니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4 46
333 신념의 쪽배로 분단을 건너 온 수학자, 안재구 선생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4 25
332 시민단체 "경찰의 무리한 압수수색 규탄"...면회 불허, 과잉대응 논란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3 39
331 '새로운 한일관계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없다" 아베규탄시민행동, '지소미아 재연장 우려'...10월 26일 9차 촛불문화제 개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3 16
330 “평화협정 체결, 하나의 코리아” KIPF 시민평화사절단 뉴욕에 가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17 23
329 민중미술작가 송창 화백, 비전향장기수를 담아낸 '강과 사람'전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17 20
328 “통일된 조국은 산 자의 몫으로 남았으니...”- 남민전동지회, 모란공원서 남민전 열사 첫 합동추모제 거행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15 27
327 비전향장기수 송환 촉구 … 올해만 3명 사망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7 42
326 ‘개 버릇 남 못 준다. 국정원을 당장 해체하라’ - 국정원 ‘프락치’ 공작사건 대책위·민중공동행동, 국정원 규탄대회 개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6 64
325 '우리들의 다짐은 공고히, 선생님들의 뜻은 영원히'낙성대 ‘만남의집’ 거주 통일애국열사 합동추모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4 24
324 시민사회, “방위비분담금 협상 중단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3 25
323 그런 날이 오겠죠. 꽃이 되는 그날... - 평양시민 김련희 회원 다큐 영화 ‘그림자꽃’ 상영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30 59
322 “민족자주의 원칙을 철저히 고수해야한다” - 9.19 평양선언 1돌에 열린 1237회 민가협 목요집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20 37
321 서옥렬 선생님을 보내드리며(양희철 선생님 추모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7 58
320 끝내 신념의 고향과 그리운 가족을 찾지 못하고 가신 2차 송환 희망자 서옥렬 선생님(권오헌 명예회장 추모사)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7 29
319 '비전향 장기수' 서옥렬선생님 민족통일장 영결식 엄수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4 86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