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수도 국가보안법도 없는 자주통일 향한 경자년으로
- 양심수후원회, 새해인사모임 열려 -


(사)양심수후원회


1.png▲ 양심수후원회 새해인사모임이 통일원로 선생님들을 모시고 낙성대 ‘만남의집’에서 4일 열렸다. 20여 명의 회원들이 선생님들께 한 해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시라고 세배를 드렸다.


경자년을 양심수 없는 자주통일세상으로 맞으려는 정의·평화·인권을 위한 양심수후원회(회장 김혜순)는 새해 첫날부터 통일원로들을 찾아뵙고 4일에는 ‘새해인사모임’과 ‘32차 총회 준비모임’등 분주한 일정을 소화했다.


올해 104살이 되시는 박정숙 할머니는 변함없는 통일의지로 주먹을 불끈 쥐고 ‘통일 보고 죽을 거야!’라고 찌렁찌렁 말씀하셨다. 96살의 정관호 선생님, 98살의 박정평 선생님, 88살의 박종린 선생님들은 모두 혼자 계시거나 요양원에, 그리고 암투병 중이시다. 전쟁시기 유격투쟁과 오랜 투옥 시간, 그리고 긴 긴 자주통일시대를 기다리고 계신다.


2.png▲ 경자년 새해 104세 되신 범민련 남측본부 고문이신 박정숙 선생님께서 ‘통일’의 힘찬 구호를 함께 외치셨다.


새해 인사모임은 해마다 그러했듯이 낙성대 ‘만남의집’에서 진행되었다. ‘만남의집’은 공간 개념을 넘어 수십 년 옥고를 치르고 나오신 비전향장기수들이 머문 곳이었고 마침내 신념의 고향인 북녘조국과 가족품으로 돌아가셨던 분단시대의 또 다른 사적지이기도 하다.

이종, 김석형, 김선명, 홍경선 선생님 등 10여 명이 1차 송환 때 고향으로 가셨다. 한때 15명 이상의 비전향장기수들이 함께 계셨고 지금도 2차 송환을 기다리시는 김영식, 박희성 선생님과 송환 희망자들이 자주 들리시는 곳이다.

이날 모임은 장기구금 양심수들과 통일원로들께 양심수후원회 회원들이 새해 세배를 드리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새해 더욱 건강하시고 올해는 꼭 고향에 돌아가십시오!” 10여 명의 원로들께 20여 명의 회원들이 마음속 깊은 존경심을 담아 머리 숙여 세배를 드렸다.

참석하신 최연장자인 95살의 문일승 선생님과 93살의 양원진 선생님 등 2차 송환 희망자가 6명, 이규재 범민련 남측본부 의장 등 원로 3명, 권오헌 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도 세배를 받는 쪽에 계셨다. 선생님들은 한결같이 ‘남북이 합의한 대로 우리 민족끼리 손 마주 잡고 미·일 등 침략 외세 몰아내고 조국광복 75돌이 되는 올해 자주통일의 길을 열어나가자!’고 덕담을 주셨다. 


3.png▲ 낙성대 만남의 집에서 장기수 선생님들과 범민련 의장단을 모시고 새해를 축하하는 신년하례식을 가졌다. 


이에 김혜순 회장이 새해 양심수후원회가 가야 할 길을 설명하였다. 지난해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을 비롯한 양심수 석방과 사면을 이뤄내지 못한 아쉬움을 절치부심으로 하여 올해에 양심수 석방과 국가보안법 철폐 투쟁에 더욱 열심히 노력하고, 특히 오늘 이 자리에 계신 ‘비전향장기수 2차 송환’, 김련희 평양시민과 북 해외식당 종업원의 송환 등 남북이 합의한 민족분단으로 인한 인도주의 문제 해결에 가열찬 투쟁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함께한 김련희 평양시민이 입을 열었다. “낙성대 만남의 집’은 나에게 친정집과 같습니다.   만남의 집은 양심수후원회가 든든한 울타리를 만들어 주셔서 이렇게 오늘까지 버틸 수 있었습니다.” 특히 “혈혈단신 낯선 곳에 떨어졌을 때 나를 품어준 장기수선생님들과 후원회에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했다.


4.png▲ 신년하례식은 떡국 한 그릇씩을 나누는 것으로 마무리되었다. 


신년하례상은 푸짐했다. 만두떡국을 비롯해 삶은 돼지고기 및 여러 가지 부침개와 야채들, 김호현 전 회장이 가져온 복분자술, 얼마 전 평양을 다녀온 진천규 기자가 보내온 평양소주가 막걸리와 함께 술상을 장식했다. 그리고 선생님들의 축배와 덕담도 이어졌다. 김길자 회원 등의 양말 선물도 전해졌다.

남북 사이 합의를 외세 눈치 보며 이행하지 않아 경색국면으로 일관했던 2019년을 보내고 새해에는 밖으로는 침략 외세를 안으로는 냉전 적폐 세력을 척결하는 정면 돌파전을 벌여 우리 민족끼리 화해와 단합의 문을 여는 한 해가 되길 기원했다.

특히, 2000년 63명의 비전향장기수 송환이 이뤄졌듯이 이제 15명만 살아계신 비전향장기수들의 2차 송환이 반드시 이뤄지고 김련희 평양시민과 북 해외식당 종업원들이 고향과 조국을 찾을 수 있도록 인도주의 문제 해결에 힘쓸 것을 다짐하며 ‘새해인사모임’을 마쳤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3 “미국은 비인도적인 대이란 제재를 즉각 해제하라!”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4.05 10
362 예속과 대결에서 민족자주와 대단결로!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3.24 61
361 코로나19로 세상이 어수선 하지만 다들 힘내거라 <산행기>6.15산악회 2020년 시산제산행 불암산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3.18 62
360 민족자주대회 "한미합동군사연습 영구 중단하고 한미동맹 해체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3.16 78
359 제1258차 민가협 목요집회, 미군을 이 땅에서 몰아내는 구축 사업을 온 민족이 해내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2.28 106
358 “암 빨리 낫고 광화문 투쟁현장 나가고 싶어” 폐암 4기 판정받은 ‘멋쟁이’ 장기수 강담 선생 양심수후원회 2020.02.24 85
357 여러분께 드리는 장기수 선생님들의 새해 덕담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30 140
356 설 명절을 맞아 귀한 손님들께서 낙성대 만남의집을 찾아오셨습니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30 156
355 미 대사관저라는 금기의 벽을 뛰어넘은 대학생들 즉각 석방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23 79
354 시민단체 "내정간섭 중단하고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23 60
353 이란 파병은 ‘지정학적 자살’, 시민사회토론회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20 47
352 제1252회 민가협 목요집회, “설 전에 모든 양심수 석방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10 68
351 '통일애국지사 고 김남식 선생 15주기 추모식' 거행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10 47
350 내 조국, 내 민족 사랑하는 젊은이들이 되기를 바란다 - 김영식 선생 편지글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07 100
» 양심수도 국가보안법도 없는 자주통일 향한 경자년으로 - 양심수후원회, 새해인사모임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07 70
348 올해 마지막으로 보내는 탑골공원의 외침, 제1,250차 민가협 목요집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27 47
347 ‘민족일보 조용수 사장 58주기 추모식’ 진행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23 37
346 감나무 보러 만남의집으로 오세요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4 58
345 권오헌 명예회장, 민족통신 2019년 특별상 수상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4 49
344 (사)양심수후원회와 옴시롱감시롱 함께하는 역사기행 ‘독립운동의 산실, 안동을 가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1 90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