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을 맞아 귀한 손님들께서 낙성대 만남의집을 찾아오셨습니다


(사)양심수후원회 사무국


1.png


설 연휴를 맞아 귀한 손님들이 낙성대 만남의 집에 계신 장기수 선생님들께 새해 인사를 오셨습니다. 


22일 수요일 저녁 6시 사당동의 한 음식점에서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김진향 이사장이 선생님들께 식사 대접을 해주셨습니다. 명절 때마다 북녘 고향과 가족을 그리워하며 계실 선생님들을 찾아 세배를 드리고 건강도 살피며 희망을 선물해주셨는데 올 설엔 북 개별관광 소식과 이산가족 면회 추진 등 남북관계의 새로운 길이 모색되는 시점이라 더 큰 희망을 전하였습니다. 개성공단에서 만든 ‘sisbro’(우리는 형제자매다) 상표의 양말을 선생님들께 선물해주셨습니다.


이 자리에는 고령으로 바깥출입이 어려운 97세의 변숙현 선생님도 정정한 모습으로 참석하시어 “새해에는 모든 일이 순조롭게 풀려서 거침없이 달려 나가자.”는 덕담도 주셨습니다. 낙성대에 계신 장기수 선생님들과 평양시민 김련희, 권오헌 명예회장님, 변숙현 선생님이 참석하였고 김호현 이사와 운영위원이 함께 하였습니다.


2.png


27일 자 kbs 뉴스에는 러시아에서 기차여행을 하던 남쪽의 한 여성이 같은 칸에 우연찮게 앉은 북측 노동자들과 먼 이국 땅에서 자연스레 형제처럼 정을 나누고 가족처럼 잔소리를 늘어놓는 장면이 방영되었습니다. 이처럼 남북의 만남은 금세 벽을 허물어버리고 우리가 형제임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게 분명합니다. 북 개별관광이 실현되면 여기 계신 분들이 가장 먼저 가족들을 만날 수 있을 거란 희망을 잉태하는 자리였습니다. 


연휴 시작인 24일에는 이윤섭 회원과 가족들이 만남의집을 방문해주셨습니다. 선생님들 드시라고 양손에 제주의 천혜향과 레드향을 들고 방문한 이윤섭 회원 가족들과 자리에 모여 앉아 꿀맛 같은 과일을 먹으며 덕담도 나누고 선생님들께 세배를 드렸습니다.


3.png


설날 다음날인 26일에는 민중당 관악위원회에서 만남의집을 방문해주셨습니다. 사무국장은 약속시간인 오후 4시에 늦지 않기 위하여 조금 일찍 낙성대에 도착하였는데 만남의집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자 부엌 쪽에서 달그락달그락 소리가 들리며 고소한 냄새가 솔솔 풍겨왔습니다. 마치 잔칫집에 온 듯 느껴졌습니다. ‘왜 이렇게 일찍 오셨냐’라고 사무국장이 묻자 ‘음식 준비를 위해 조금 일찍 왔다’는 이성원 민중당 관악위원회 위원장. 민중당 관악위원회의 정성이 느껴지는 대목이었습니다. 음식 준비로 시간이 흘러가고 약속 시간이 가까워오자 민중당 관악위원회 당원들이 도착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오후 4시가 되어 선생님들께 만수무강하시라고 세배를 드렸습니다. 이후 상을 펴고 음식들을 나르기 시작했습니다. 이날 메뉴는 소불고기 전골, 굴전, 두부전, 과일 샐러드 등에 소주와 탁주. 상다리가 휠 지경이었습니다. 맛이야 두말할 필요 없이 시쳇말로 JMT! 그렇게 2시간여 동안 낙성대 만남의집은 잔칫집으로 변했습니다.


4.png


매년 잊지 않고 낙성대 만남의집을 찾아와 주시는 귀한 손님들 덕에 이번에도 풍족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낙성대 만남의집을 향한 이 귀한 발걸음을 잊지 않고, 이 발걸음이 통일조국과 정의·평화·인권이 살아 숨 쉬는 세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양심수후원회는 2020년에도 부단히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2 예속과 대결에서 민족자주와 대단결로!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3.24 49
361 코로나19로 세상이 어수선 하지만 다들 힘내거라 <산행기>6.15산악회 2020년 시산제산행 불암산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3.18 59
360 민족자주대회 "한미합동군사연습 영구 중단하고 한미동맹 해체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3.16 75
359 제1258차 민가협 목요집회, 미군을 이 땅에서 몰아내는 구축 사업을 온 민족이 해내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2.28 106
358 “암 빨리 낫고 광화문 투쟁현장 나가고 싶어” 폐암 4기 판정받은 ‘멋쟁이’ 장기수 강담 선생 양심수후원회 2020.02.24 85
357 여러분께 드리는 장기수 선생님들의 새해 덕담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30 140
» 설 명절을 맞아 귀한 손님들께서 낙성대 만남의집을 찾아오셨습니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30 156
355 미 대사관저라는 금기의 벽을 뛰어넘은 대학생들 즉각 석방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23 79
354 시민단체 "내정간섭 중단하고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23 60
353 이란 파병은 ‘지정학적 자살’, 시민사회토론회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20 47
352 제1252회 민가협 목요집회, “설 전에 모든 양심수 석방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10 68
351 '통일애국지사 고 김남식 선생 15주기 추모식' 거행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10 47
350 내 조국, 내 민족 사랑하는 젊은이들이 되기를 바란다 - 김영식 선생 편지글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07 100
349 양심수도 국가보안법도 없는 자주통일 향한 경자년으로 - 양심수후원회, 새해인사모임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07 69
348 올해 마지막으로 보내는 탑골공원의 외침, 제1,250차 민가협 목요집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27 47
347 ‘민족일보 조용수 사장 58주기 추모식’ 진행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23 37
346 감나무 보러 만남의집으로 오세요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4 58
345 권오헌 명예회장, 민족통신 2019년 특별상 수상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4 49
344 (사)양심수후원회와 옴시롱감시롱 함께하는 역사기행 ‘독립운동의 산실, 안동을 가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1 90
343 1246차 민가협 목요집회, “국가보안법, 존재 의미 상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1 59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