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자주대회 "한미합동군사연습 영구 중단하고 한미동맹 해체하라"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11.jpg

▲ 민족자주대회 준비모임은 14일 오후 2시 한미연합사(용산미군기지 4번 게이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합동군사연습 영구중단! 대북적대정책 폐기!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해체!’를 촉구했다.


“대북적대정책 폐기! 한미합동군사연습 영구중단하라!”

“혈세 강탈 · 미군 주둔비 인상 강요 미국을 규탄한다!”

“통일방해 내정간섭 한미워킹그룹 해체하라!”

“평화와 번영, 통일 가로막는 주한미군 철수하라!”

“긴장 고조 전쟁 주범 한미동맹 해체하라!”

“남북대화 방해하지 말고 한미합동군사연습 중단하라!”


민족자주대회 준비모임은 14일 오후 2시 한미연합사(용산미군기지 4번 게이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합동군사연습 영구중단! 대북적대정책 폐기!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해체!’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고려해 제23차 반미월례집회를 기자회견으로 대체했다.


원진욱 범민련 남측본부 사무처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한미군사연습이 연기되었지만, 이후 한미동맹 강화라는 명분으로 계속 추진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한미군사연습 영구중단을 촉구하고, 미국의 패권 강화에 부역하는 한미해외훈련 중단을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원진욱 사무처장은 “사대 굴종 강요와 한반도 전쟁 위기만 불러오는 한미동맹 해체와 평화협정 체결, 주한미군 철수를 요구한다”면서 ‘우리민족끼리 자주통일’을 실현하자고 호소했다.


12.jpg

▲ 원진욱 범민련 남측본부 사무처장


특히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한미합동군사연습은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언제든 재개될 것”이라면서 “대결과 긴장 고조, 전쟁 위기를 불러오고 평화협정 체결의 결정적 걸림돌인 북침전쟁연습은 반드시 중단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대 굴종적 정치 군사동맹체에, 한미동맹으로 인해 우리는 미국의 정치·군사적 이익을 위해 굴종을 강요받아 왔다”면서 “한미동맹을 반드시 해체할 것이며, 한미동맹을 지탱하고 있는 두 기둥 한미상호방위조약 파기와 주한미군 철수를 위해 적극적으로 투쟁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3.jpg

▲ 김혜순 양심수후원회 회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한편 24차 반미월례집회 <2020년 반미투쟁 선포대회>는 오는 4월 18일(토)에 열릴 예정이다.


다음은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해체로 우리민족끼리 자주통일 실현하자!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코로나19’ 영향으로 3월 초 예정됐던 한미합동군사연습 ‘20-1’이 연기되었다. 4월 대대급 야외기동훈련 또한 취소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한반도 내 군사 연습을 대체하기 위한 한미 해외군사훈련은 급증하고 있다.


한미합동군사연습은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언제든 재개될 것이다. 대북 핵전쟁 연습과 한미동맹 강화, 그리고 미국의 패권 유지를 위해 한미당국은 반드시 군사 연습을 진행할 것이다. 한미군사연습 강행은 북에 대한 고립 압살과 적대 정책을 지속하겠다는 것이다.


북의 반발과 9.19군사합의로 인해 한반도 내에서 군사훈련이 여의치 않자, 한미당국은 해외 군사훈련을 지속해서 확대하고 있다. 최근 한미 해외연합훈련 예산은 두 배로, 참가 건수와 규모도 세 배 이상 급증하고 있다. 한미동맹의 굴레에 갇혀 미국의 세계 패권 전략의 도구로, 해외 도처에 끌려다니며 미국의 전쟁 놀음에 이용당하는 굴욕적인 해외군사훈련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미국이 대북적대정책 철회와 6.12 조미공동성명 이행의 의지가 있다면 한미군사연습을 영구히 중단해야 한다. 대결과 긴장 고조, 전쟁 위기를 불러오고 평화협정 체결의 결정적 걸림돌인 북침전쟁연습은 반드시 중단되어야 한다.


최근 미군 주둔비 증액과 지소미아 연장 강요로 한미동맹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높아지고 있다. 한미동맹의 부당성과 불평등성을 정확히 인식하고 있으며 한미동맹을 파기시켜야 한다는 목소리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사대 굴종적 정치 군사동맹체에, 한미동맹으로 인해 우리는 미국의 정치·군사적 이익을 위해 굴종을 강요받아 왔다. 미군 범죄와 환경오염, 전쟁 위기로 인해 늘 고통받아왔으며 미국에 막대한 경제적 이익을 퍼다 주어야만 했다. 무엇보다 외세와 결탁한 침략적 군사동맹이 존재하는 한 우리 민족의 통일은 결코 이뤄질 수 없다.


우리는 한미동맹을 단호히 거부한다. 끊임없는 전쟁 위협, 침략과 수탈, 분단과 대결을 조장하고, 민족적 화해와 평화번영, 통일을 가로막는 한미동맹을 반드시 해체할 것이다. 한미동맹을 지탱하고 있는 두 기둥 한미상호방위조약 파기와 주한미군 철수를 위해 적극적으로 투쟁해나갈 것이다.


평화협정 가로막는 한미합동군사연습 영구 중단하라!

미국의 침략적 패권을 위한 한미해외군사훈련 즉각 중단하라!

평화번영 통일을 가로막는 한미동맹 해체하라!

한미상호방위조약 파기하고 주한미군 철수하라!

 
2020년 3월 14일

민족자주대회 준비모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2 예속과 대결에서 민족자주와 대단결로!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3.24 99
361 코로나19로 세상이 어수선 하지만 다들 힘내거라 <산행기>6.15산악회 2020년 시산제산행 불암산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3.18 91
» 민족자주대회 "한미합동군사연습 영구 중단하고 한미동맹 해체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3.16 112
359 제1258차 민가협 목요집회, 미군을 이 땅에서 몰아내는 구축 사업을 온 민족이 해내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2.28 133
358 “암 빨리 낫고 광화문 투쟁현장 나가고 싶어” 폐암 4기 판정받은 ‘멋쟁이’ 장기수 강담 선생 양심수후원회 2020.02.24 118
357 여러분께 드리는 장기수 선생님들의 새해 덕담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30 155
356 설 명절을 맞아 귀한 손님들께서 낙성대 만남의집을 찾아오셨습니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30 172
355 미 대사관저라는 금기의 벽을 뛰어넘은 대학생들 즉각 석방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23 97
354 시민단체 "내정간섭 중단하고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23 74
353 이란 파병은 ‘지정학적 자살’, 시민사회토론회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20 58
352 제1252회 민가협 목요집회, “설 전에 모든 양심수 석방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10 78
351 '통일애국지사 고 김남식 선생 15주기 추모식' 거행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10 55
350 내 조국, 내 민족 사랑하는 젊은이들이 되기를 바란다 - 김영식 선생 편지글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07 115
349 양심수도 국가보안법도 없는 자주통일 향한 경자년으로 - 양심수후원회, 새해인사모임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07 101
348 올해 마지막으로 보내는 탑골공원의 외침, 제1,250차 민가협 목요집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27 59
347 ‘민족일보 조용수 사장 58주기 추모식’ 진행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23 44
346 감나무 보러 만남의집으로 오세요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4 67
345 권오헌 명예회장, 민족통신 2019년 특별상 수상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4 57
344 (사)양심수후원회와 옴시롱감시롱 함께하는 역사기행 ‘독립운동의 산실, 안동을 가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1 98
343 1246차 민가협 목요집회, “국가보안법, 존재 의미 상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1 72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