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세상이 어수선 하지만 다들 힘내거라

<산행기> 6.15산악회 2020년 시산제산행 불암산


서효정 회원


1.jpg

▲ 시산제 후 참가회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2.jpg

▲ 시산제 광경.


앗! 깜짝이야…
종문이 네 이놈! 귀청 떨어지는 줄 알았다.
“유세차~” 그 큰 목소리 아껴서 노래나 잘 하거라. 고얀눔.
내 귀머거리는 아니거늘…


일 년 만에 나를 불러내었구나.
정성스런 음식과 간절하고 고마운 마음으로 올린 제도 잘 받았느니라.
코로나로 인한 공포심에 전혀 휘둘리지 않고 보러 와주어 고맙다.


3.jpg

▲ 산상강연을 하고 있는 권오헌 6.15산악회 회장.


무엇보다 아픈 몸을 이끌고 단단한 마음으로 목표 달성한 오헌이가 대견하구나.
알아서 잘하고는 있지만 앞으로도 절대 무리하지 말고 자신의 몸 상태에 맞추어 가끔 나를 만나러 오면 더할 나위 없겠다.


4.jpg 

▲ 한번도 빠짐없이 산행에 오르는 박희성 선생.


한 번도 산행에 빠지지 않고 건강관리 잘하고 있는 희성이도 마찬가지다.
출산호흡법으로 주위 사람들을 부담스럽게 하는 웬만한 젊은이보다 거뜬하게 산에 오르는 것을 보면 내가 다 뿌듯할 때가 있다.


곧은 원칙으로 산악회를 이끌고 있는 재선이, 훌륭하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한결같이, 많으면 많은 대로,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안전한 산행을 만들어내느라 수고가 많은 것 안다.
보아하니 기약 없이 615산악회 산행대장을 할 팔자이긴 하지만 그냥 내 팔자려니 받아들이면 마음이 좀 편안해질게다.
절대 꺾이지 않을 것 같던 그 원칙도 합창단을 위해 잠시 구부러트린 것, 아주 잘했다.


5.jpg

▲ 산행 중 바위 절벽에서.


래곤이도 수고가 많다.
어르신들 모시고, 말 많은 한량들 거느리고 치다꺼리하느라 늘 고생하고 있지만, 너도 내 팔자려니 생각하거라.
첫 산행 때 네 부실한 몸뚱아리를 생각하면 지금은 용 됐다.
다 산악회 덕분이라 생각하고 천년만년 총무하거라.


6.jpg

▲ 정상에 오르는 중 중간 산봉우리에서.


해마다 어김없이 찾아오는 너희를 마중하느라 내 바람으로 먼지를 다 날려 보내었다.
세상살이에 힘겨운 너희에게 파랗고 청명한 하늘, 그림 같은 구름과 맑은 공기로 위안을 주고자 아침부터 서둘렀느니라.
기뻐하는 너희를 보니 나 또한 행복하구나.


통일뉴스와 그 일당들 백두대간팀도 같이 하니 좋구나.
한동안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던 좋은 시절이 오나 싶더니 여러 가지 상황이 맞물려 요즘 한가해졌나 보구나.
이러나저러나 얼굴들을 볼 수 있으니 이 얼마나 기쁘고 반갑더냐.
자주들 오거라.


7.jpg

▲ 이날 산을 들썩거릴 정도로 많이 참가한 615합창단 단원들.


늘 산을 들썩이게 만드는 예쁜 합창단도 왔구나.
얼굴들만 큰 게 아니라 쓸데없이 손도 큰 녀석들이 함께 하면 산악회가 풍성해져서 내 기분마저 좋아진다.
시끄럽고 철없는 녀석들 돌보느라 온통 머리가 하얗게 세어버린 재환이도 참 고맙다.
짹짹거리는 제비새끼들 거두는 일이 평생의 네 업이라 생각하고 예쁘게 키우거라.


새로운 얼굴들도 보이는구나.
서먹하지 않게 늘 곁에 있는 친구처럼 따뜻하게 대해주니 보기 좋다.
그 따뜻함을 잃지 말거라.


8.jpg 

▲ 즐거운 점심식사.


사실 오늘 너희가 나를 큰 소리로 불러내었지만 나는 늘 너희 곁에 있단다.
행여나 다칠 새라 눈 한 번 팔지 않고 보이지 않는 큰 손으로 너희를 안아주고, 받아주며 보살핀단다.
지금까지 615산악회 산행에서 사고 한 번 없이 무탈하게 산행을 이어온 것은 너희와 내가 언제나 함께여서란다.
앞으로도 늘 너희 곁에 머물고 싶구나.


코로나19로 세상이 어수선 하지만 다들 힘내거라.
이 또한 지나가리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2 예속과 대결에서 민족자주와 대단결로!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3.24 99
» 코로나19로 세상이 어수선 하지만 다들 힘내거라 <산행기>6.15산악회 2020년 시산제산행 불암산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3.18 91
360 민족자주대회 "한미합동군사연습 영구 중단하고 한미동맹 해체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3.16 112
359 제1258차 민가협 목요집회, 미군을 이 땅에서 몰아내는 구축 사업을 온 민족이 해내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2.28 133
358 “암 빨리 낫고 광화문 투쟁현장 나가고 싶어” 폐암 4기 판정받은 ‘멋쟁이’ 장기수 강담 선생 양심수후원회 2020.02.24 118
357 여러분께 드리는 장기수 선생님들의 새해 덕담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30 155
356 설 명절을 맞아 귀한 손님들께서 낙성대 만남의집을 찾아오셨습니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30 172
355 미 대사관저라는 금기의 벽을 뛰어넘은 대학생들 즉각 석방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23 97
354 시민단체 "내정간섭 중단하고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23 74
353 이란 파병은 ‘지정학적 자살’, 시민사회토론회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20 58
352 제1252회 민가협 목요집회, “설 전에 모든 양심수 석방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10 78
351 '통일애국지사 고 김남식 선생 15주기 추모식' 거행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10 55
350 내 조국, 내 민족 사랑하는 젊은이들이 되기를 바란다 - 김영식 선생 편지글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07 115
349 양심수도 국가보안법도 없는 자주통일 향한 경자년으로 - 양심수후원회, 새해인사모임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1.07 101
348 올해 마지막으로 보내는 탑골공원의 외침, 제1,250차 민가협 목요집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27 59
347 ‘민족일보 조용수 사장 58주기 추모식’ 진행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23 44
346 감나무 보러 만남의집으로 오세요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4 67
345 권오헌 명예회장, 민족통신 2019년 특별상 수상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4 57
344 (사)양심수후원회와 옴시롱감시롱 함께하는 역사기행 ‘독립운동의 산실, 안동을 가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1 98
343 1246차 민가협 목요집회, “국가보안법, 존재 의미 상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2.01 72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