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모글] 멀리 있어도 언제나 가까이 느끼는 동지의 숨결

권오헌 | 기사입력 2020/11/13 [15:22]

Image 3.jpg

당신 떠난 슬픔이 가시지 않는 만큼 두 해가 되는 오늘에도 동지의 신심에 찬 조국 사랑 숨결이 귓전을 울리고 있습니다.

 

펄펄 뛰어다니며 때로는 성난 붓으로 때로는 희열의 함성으로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위해, 사회정의와 평등을 위해, 그리고 무엇보다 우리 민족의 자주와 통일을 위해 헌신하던 모습이 아직도 눈에 보여 떠났어도 쉽게 보낼 수 없게 하고 있습니다.

 

추모글 주문을 받고 생각나는 안타까움은 왜 내가 이런 글을 써야 하는지- 동지와 내가 뒤바뀐 처지 때문입니다.

 

 20177월 어느 날, 목요집회를 취재하는 동지는 처음으로 나의 폐암 4기 진단을 세상에 알렸고 그 뒤 2018년 민족 명절 설을 맞아 우리 집을 찾았던 동지와 나는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우리 반드시 우리들 몸속에 침투한 불청객을 떨쳐내고 좋은 세상 꼭 함께 보자고 약속했는데 젊은 동지는 가고 나이 든 내가 이 글을 쓰는 안타까움입니다.

 

우리는 또 다른 인연을 갖고 있었습니다.

 

진실을 찾아 밝혀내려 했던 동지가 월간 자주민보발간과 인터넷신문 자주민보창간으로 감옥 가고 있을 때마다 나는 핍박받는 양심수 편에서 무죄 석방 운동을 했고 그런 양심수석방과 양심수를 잡아 가두는 국가보안법철폐 목요집회 현장을 동지는 자주 취재하여 세상에 알렸습니다. 결코 우연만은 아니었을 터였습니다.

 

보이는 그대로, 있는 모습대로의 사회현상을 토대로, 대상 하나하나의 생명력을 토대로, 사회적 모순의 인식기능으로 사회와 역사발전의 기관차로 주옥같은 시()를 썼던 사람!

 

사실보도, 공정보도를 생명으로 하는 정론직필의 기자정신으로, 그리하여 민족정론지를 이끌어 왔던 참 언론인!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온통 조국사랑정신의 화신이었던, 바로 외세간섭 없는 자주통일세상을 위해 밤낮없이 수구냉전 사대매국 논리에 맞섰던 걸출한 통일일꾼을 절대 잊지 않을 것입니다.

 

이제 남은 사람들은 동지의 육신을 보내고 있지만 동지가 생전에 보여주었던 투혼과 열정은 고스란히 가슴 깊이 간직하여 살아있는 사회적 생명체로 언제나 함께할 것입니다.

 

그리고 진실추구와 정의실천의 불꽃같은 동지의 삶은 더 많은 이창기 정신으로 승화되어 동지가 염원했던 자주통일과 평등세상을 반드시 이뤄낼 것입니다.

 

남은 이들에게 힘을 주시고 편안히 쉬십시오.

 

20201113


양심수후원회 권오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3 [범민련 30주년 기념 인터뷰] 권오헌 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 양심수후원회 2020.11.20 14
» [추모글] 멀리 있어도 언제나 가까이 느끼는 동지의 숨결 file 양심수후원회 2020.11.13 27
411 BBC NEWS 코리아 - 비전향장기수: ’가족 한번 보고 죽는 게 소원’… 북송 바라는 백발의 장기수들(11월11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11.11 244
410 “‘국가보안법 체계’에서는 생소한 일이 벌어진다” 양심수후원회 2020.10.28 48
409 미국의 내정간섭 기구, ‘동맹대화’ 신설 중단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10.19 46
408 우리는 북을 모른다 양심수후원회 2020.10.15 43
407 인도주의 문제 실천 빠를수록 빛납니다 양심수후원회 2020.10.13 29
406 비전향장기수 송환 준비위, "지금 할 수 있고 해야 하는 건 '2차 송환'" 양심수후원회 2020.10.11 37
405 통일의 붉은 꽃, 박정숙 선생을 보내며 file 양심수후원회 2020.10.07 33
404 비전향장기수 송환이 통일부 과장의 전결사항인가? 양심수후원회 2020.10.06 20
403 “한 세기 빛바랜 적 없었던 통일의 붉은 꽃” ‘통일애국열사 박정숙 선생 민족통일장’ 추도식 열려 양심수후원회 2020.10.05 88
402 86세 비전향 장기수가 보낸 편지 양심수후원회 2020.09.27 25
401 범민련, 경찰의 인권침해에 국가인권위 진정과 긴급구제신청 양심수후원회 2020.09.27 41
400 비전향장기수 송환 준비위, '추석전 2차 송환 성사' 촉구 양심수후원회 2020.09.26 22
399 “7년 만의 귀향, 부당한 ‘임시귀국조치’ 철회하고 영구귀국 보장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9.11 150
398 "살 날이 얼마남지 않았습니다"비전향 장기수 송환20년, 추석 전 2차 송환촉구 기자회견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9.09 182
397 [추도사] 조국과 가족 품으로의 염원 – 끝내 못보시고 가신 강담 선생님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8.23 52
396 2차 송환 희망자 장기수 강담 선생 별세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8.23 39
395 [6.15청학본부 전 집행위원장 국가보안법 유죄 확정판결 규탄 기자회견] 개최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8.21 192
394 비전향장기수 송환20주년 기념행사위원회, 투병중14명 조속한 2차송환 촉구 file 양심수후원회 2020.08.19 68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