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이 60주기, 최백근·조용수 선생 삶 조명 심포지엄 개최하자”


1961년 12월 20일은 사회당 최백근 선생과 민족일보 조용수 사장이 사법살인을 당한 날이다. 이를 추모하기 위해 지난 19일에 코로나 19사태를 고려하여 조촐한 묘소참배 행사가 열렸다.

  •                                             마석/남한산성=이창훈 통신원 
  •  
  •  입력 2020.12.21 23:56
  •  
  •  댓글 0

[사진-통일뉴스 이창훈 통신원]
마석 모란공원에서 진행된 최백근 선생 묘소참배. [사진-통일뉴스 이창훈 통신원]


오전 11시 마석 모란공원에서 진행된 최백근 선생 묘소참배에서는 1928년 광주학생운동을 계기로 항일운동에 나섰으며, 해방 이후 여운형 선생과 함께 좌우합작운동을 통해 민족자주국가를 수립하려 했고, 4.19혁명 이후 광양에서의 민의원 출마 그리고 사회당 결성을 통해 민족통일운동을 했던 선생의 삶을 기억했다.

이어 정오 12시에는 남한산성 내에 위치한 조용수 선생 묘역에서는 스무 살이던 1950년 한국전쟁이 벌어지자 이듬해 일본으로 건너가 유학생활을 하던 중 1956년 진보당 사건이 벌어지자 조봉암 구명운동을 벌이면서 민족운동에 눈을 뜬 선생이 4.19혁명 이후 귀국하여 민족통일운동을 위해 민족일보를 창간한 선생의 삶을 이야기했다.

그러나 결국 두 사람은 1961년 5.16쿠데타 세력에 영어의 몸이 되었으며, 그해 12월 국가재건최고회의 박정희 의장의 사형집행명령서에 의해 형장의 이슬로 사라져야 했다.

이날 추모식은 예년과 달리 10여 명 내외의 참석으로 진행되었으며, 순서도 추도사 외에는 특별한 순서를 갖지 않았다.

두 곳 묘소참배에서 추도사를 한 양심수후원회 권오헌 명예의장은 “선생들의 소원은 바로 민족통일국가를 이룩하는 것이었다”고 전재하면서 “최근 대북전단살포금지법(남북관계발전법 개정안)을 두고 미 하원 외교위원회 소속 민주당 제럴드 코널리 의원과 미 하원 ‘톰 랜토스 인권위’ 공동의장인 크리스 스미스 공화당 의원 등이 표현의 자유 운운하며 개정된 법을 비난한 것은 심각한 주권 침해이며, 남북통일을 반대하는 미국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것이고, 이것은 민족통일의 가장 큰 걸림돌이 미국이라는 사실을 증명한 것이다”라고 강하게 발언하였다.


남한산성 내에 위치한 조용수 선생 묘역에서 진행된 참배. [사진-통일뉴스 이창훈 통신원]
남한산성 내에 위치한 조용수 선생 묘역에서 진행된 참배. [사진-통일뉴스 이창훈 통신원]


조용수 선생 묘역 참배에서는 특별히 조용수선생기념사업회 원희복 이사장이 나서 올해 만들어진 민족일보 디지털 영인본 사업보고와 <통일뉴스> 20주년 행사일에 시상한 조용수상 시상식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

이렇게 마무리된 두 참배행사에서 참석자들은 “내년이 사후 60주기이다. 이를 위해 두 분의 삶을 재조명해보는 심포지엄 등 다양한 사업을 펼쳐 보자”라는 포부를 밝히며 행사를 마무리하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7 범민련 남측본부 총회, 이태형 신임 의장 선출 양심수후원회 2021.04.08 40
436 ‘분단시대의 망명객 故 정경모 선생 추도식’ 열려 양심수후원회 2021.04.02 62
435 한 비전향장기수의 특별한 하루 양심수후원회 2021.03.26 59
434 이경진 선생을 추모하며 양심수후원회 2021.03.24 51
433 만남의집에서 ‘통일닭백숙’ 잔치 양심수후원회 2021.03.24 36
432 양심수후원회 일을 하면서 양심수후원회 2021.03.22 31
431 100개 단체, ‘국보법 폐지 국민행동’ 출범식 양심수후원회 2021.03.04 81
430 양심수후원회 제33차 정기총회, "첫째가는 큰 일 하지 못했다" 양심수후원회 2021.03.02 51
429 "하루 속히 통일될 수 있도록 임무를 충실히 수행하길..." 양심수후원회 2021.02.19 52
428 양심수할아버지, 아들환갑날 ‘1인시위’하는 까닭 양심수후원회 2021.02.17 50
427 98세 최고령장기수 할머니의 설날 해후 file 양심수후원회 2021.02.14 43
426 ‘통일애국열사 박종린 선생 민족통일장 장례위’, 추도식 개최 양심수후원회 2021.01.28 119
425 딸에게 보내는 아버지의 부고, 비전향장기수 박종린 선생 타계 양심수후원회 2021.01.26 45
424 '평양시민 김련희씨는 '조선' 공민이다' 양심수후원회 2021.01.20 60
423 "다시 평화와 협력의 불씨를 피워 올리자" 양심수후원회 2021.01.19 36
422 “생사 갈림길과 분단 아픔 없는 곳에서 편히 쉬세요” 양심수후원회 2021.01.19 27
421 김련희 ‘평양시민’이 갈 곳은 감옥이 아니라 그의 ‘조국’이고 가족품이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21.01.19 27
420 김련희, 국가보안법 위반 기소...'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 양심수후원회 2021.01.08 42
419 낙성대 ‘만남의 집’에서 비전향장기수 선생님들께 새해인사를 드리면서 ‘송환’을 기원하다 양심수후원회 2021.01.02 83
» “내년이 60주기, 최백근·조용수 선생 삶 조명 심포지엄 개최하자” 양심수후원회 2020.12.22 47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