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진 선생을 추모하며

2021.03.24 20:43

양심수후원회 조회 수:46

이경진 선생을 추모하며

한찬욱 사월혁명회 사무처장

 2021.03.23 01:57

▲ 고 이경진 선생(이석기 의원 누나)

▲ 고 이경진 선생(이석기 의원 누나)

 

동생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의 석방을 위해 몸을 아끼지 않고 천일 넘게 청와대 앞에서 노숙농성을 하다 불치의 병에 걸린 이경진님이 지난 3월19일 별세하셨다. 3월21일에는 가톨릭대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이경진 선생님 추모의 밤>이 거행되었다.

▲ 이경진 누나의 장례식에 참석차 특별귀휴에 나온 이석기 의원

▲ 이경진 누나의 장례식에 참석차 특별귀휴에 나온 이석기 의원

 

선생님!

오매불망 보고 싶어 하던 동생 이석기의원이 당신의 장례식 참석을 위해 귀향휴가(귀휴)로 나왔네요.지금 저렇게 해 맑은 얼굴로 조문객을 맞이하지만 속은 찢어지고 울화가 치밀어 주체할 수 없을 것입니다.모친 김복순 여사도 동생의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구속되자 석방을 위해 애쓰다 암에 걸려 사경을 헤맬 때 2003년 귀휴로 나왔는데 정말 너무도 가혹한 시련입니다.

 

이석기 전의원 누나 故 이경진 선생님 추모의 밤

 

선생님!

동생 이경선은 수배 중인 동생에게 편의를 제공한 것을 빌미 삼아 기무사 조사와 법정 공방 과정에서 질병을 얻어 결국 2005년 봄에 운명하였지요.모친에 이어 너무도 가혹한 시련의 연속입니다.

이번엔 당신마저 동생의 석방을 위해 천일을 넘는 노숙농성을 벌이다 불치의 병에 걸려 유명을 달리하였군요.살아생전 반드시 동생이 옥문을 나오는 것을 소망하였는데 병상에서도 동생을 만나지 못하고 귀휴로 만나게 되니 너무 비통합니다.정말 수구세력의 눈치만 보는 무능하고 잔인한 문재인 정권입니다.

선생님!

이 모든 것은 분단의 비극입니다.이 모든 것은 예속의 대가입니다.

이석기의원은 분단을 극복하고 남북이 평화롭게 그리고 미군 없는 자주적인 진보집권의 ‘꿈’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국회의원을 한 것입니다.이석기의원은 2003년 당시 북미전쟁위기 앞에 남쪽이 무기력하게 손 놓고 있을 때 전쟁을 막고 평화를 지키자고 호소합니다.만일 한반도에서 전쟁이 나면 남과 북 모두가 공멸한다고 강연에서 주장합니다.그리고 국회 본회의장에서 한반도 종전선언과 4자회담을 제안합니다.

유일한 진보정당 통합진보당 의원으로서 당연히 하여야 할 일을 한 것입니다.

선생님!

통합진보당을 분열시키고 해산시킨 주범 박근혜일당은 국정농단 중범죄로 감옥에 있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그런데 탄핵된 박근혜가 소위 ‘이석기 내란선동 사건’을 조작해서 감옥에 보낸 정치인을 지금까지 감옥에 가두고 있다는 것은 얼토당토않습니다.양심적 정치인으로 분단의 시대를 사는 대가로는 너무 무자비합니다.

▲ 고 이경진 선생

▲ 고 이경진 선생

 

그러나 선생님 이제 걱정 마십시오.거의 인간의 한계를 넘는 고통과 슬픔을 반드시 자랑스러운 동생 이석기의원은 극복할 것입니다.

그리고 여기에 당신과 석방운동을 함께 하였던 청년학생과 동지들 그리고 원로 선생님들이 당신이 이루고자 하였던 이석기의원의 석방과 민족해방, 민중해방을 위해 쉬지 않고 갈 것입니다.

선생님!

선생님뿐만 아니라 먼저 간 모친과 동생 그리고 동지들이살아 있는 우리들 어깨위에 지워진 짐을우리는 결코 벗지 않고국가보안법 폐지와 통일 된 그 날까지 끝까지 싸울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7 범민련 남측본부 총회, 이태형 신임 의장 선출 양심수후원회 2021.04.08 31
436 ‘분단시대의 망명객 故 정경모 선생 추도식’ 열려 양심수후원회 2021.04.02 55
435 한 비전향장기수의 특별한 하루 양심수후원회 2021.03.26 49
» 이경진 선생을 추모하며 양심수후원회 2021.03.24 46
433 만남의집에서 ‘통일닭백숙’ 잔치 양심수후원회 2021.03.24 36
432 양심수후원회 일을 하면서 양심수후원회 2021.03.22 30
431 100개 단체, ‘국보법 폐지 국민행동’ 출범식 양심수후원회 2021.03.04 76
430 양심수후원회 제33차 정기총회, "첫째가는 큰 일 하지 못했다" 양심수후원회 2021.03.02 51
429 "하루 속히 통일될 수 있도록 임무를 충실히 수행하길..." 양심수후원회 2021.02.19 52
428 양심수할아버지, 아들환갑날 ‘1인시위’하는 까닭 양심수후원회 2021.02.17 50
427 98세 최고령장기수 할머니의 설날 해후 file 양심수후원회 2021.02.14 42
426 ‘통일애국열사 박종린 선생 민족통일장 장례위’, 추도식 개최 양심수후원회 2021.01.28 119
425 딸에게 보내는 아버지의 부고, 비전향장기수 박종린 선생 타계 양심수후원회 2021.01.26 45
424 '평양시민 김련희씨는 '조선' 공민이다' 양심수후원회 2021.01.20 60
423 "다시 평화와 협력의 불씨를 피워 올리자" 양심수후원회 2021.01.19 36
422 “생사 갈림길과 분단 아픔 없는 곳에서 편히 쉬세요” 양심수후원회 2021.01.19 27
421 김련희 ‘평양시민’이 갈 곳은 감옥이 아니라 그의 ‘조국’이고 가족품이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21.01.19 27
420 김련희, 국가보안법 위반 기소...'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 양심수후원회 2021.01.08 42
419 낙성대 ‘만남의 집’에서 비전향장기수 선생님들께 새해인사를 드리면서 ‘송환’을 기원하다 양심수후원회 2021.01.02 83
418 “내년이 60주기, 최백근·조용수 선생 삶 조명 심포지엄 개최하자” 양심수후원회 2020.12.22 47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