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와 더불어』 출판 허용과 국가보안법 위반 기소

국가보안법이 폐지되지 되어야 할 명백한 이유

  • 이승현 기자 
  •  
  •  입력 2021.10.08 22:55
  •  

203353_85503_5326.jpg

김일성 주석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8권 영인본 세트. [통일뉴스 자료사진] 
 

 

'김일성 회고록' 판매 배포 금지 가처분 신청이 최근 항소심에서도 기각됐다. 그러나 경찰은 이 책을 출간한 도서출판 민족사랑방 김승균 대표를 지난달 15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모두 국가보안법 위반혐의를 근거로 진행된 사안들인 만큼 정반대의 결론이 혼란스러울 수 밖에 없다.

국가보안법폐지 국민행동은 8일 '대체 어느 장단에 맞춰 춤을 추라는 것인가! - 서울고등법원, '김일성 회고록' 판매 허용 결정에 부쳐'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해 "국가보안법이 존재하는 한 언제든 일어날 수 있는 혼란상들"이라고 비판했다.

"헌법에 엄연히 보장된 '표현의 자유, 출판의 자유'를, '헌법 위의 악법' 국가보안법이 짓밟고 있기 때문에 거듭하여 발생하는, 웃기지도 않은 코미디"라고 국가보안법의 '임의성'을 꼬집었다.

앞서 서울고등법원은 6일 사단법인 법치와자유민주주의연대(NPK)가 서울서부지방법원에 제출한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 대한 판매 배포 금지 가처분 신청 항고를 모두 기각한다는 판결을 했다. 

『세기와 더불어』를 일반인에게 판매하거나 배포해서는 안된다는 NPK의 주장을 배척한 1심의 판단을 정당하다고 인정한 것.

6.25전쟁 납북자의 직계후손들의 명예와 인간의 존엄성 등 인격권을 침해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책에서 서술하고 있는 내용이 없으므로 이유없다고 판단했다.

또 유일사상에 기초한 전체주의 체제를 바탕으로 하는 이 책을 접하게 되는 일반인들이 이와 다른 내용의 정신적 활동을 불가능하게 하기 때문에 정신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취지의 주장도 '그렇게 보기 어렵다'며 배척했다. 더군다나 NPK가 임의로 일반 국민을 대신하여 신청을 할 수도 없기 때문에 어느모로 보나 이유없다고 했다.  

국가보안법폐지 국민행동은 법원의 이같은 판결은 "지극히 상식적이고 당연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반면 서울경찰청 안보수사대가 지난달 28일  김 대표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에 대한 기소의견으로 9월 15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알린 사실은 국가보안법 폐지가 시급한 시대적 과제라는 걸 의심할 나위없이 명백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통일뉴스(http://www.tongilnew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9 1934년생, 89세 양희철은 이제 북으로 가고 싶다 양심수후원회 2022.01.04 66
488 새해 첫날! 자주통일투쟁과 비전향장기수 송환을 다짐하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22.01.01 47
487 해외동포들 분노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박근혜 사면 철회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2.01.01 27
486 ‘미국은 손떼라 7차 서울행동’, 작은문화제 진행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2.29 35
485 수암 최백근 선생 60주기 추모식 열려 양심수후원회 2021.12.22 38
484 "남정현 문학은 우리 모두를 일깨우는 처절한 목소리" 『분지』 작가 남정현 선생 1주기 추모제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2.20 41
483 미주양심수후원회, LA 미연방빌딩 앞에서 대북제재 항의 시위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2.20 38
482 ‘나의 조국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다’.. 영화 ‘그림자꽃’을 보고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2.16 71
481 “대결과 전쟁위기 조장하는 한미동맹 해체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2.14 44
480 국가보안법 제정 73년, '고통이고 수치'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2.02 58
479 2021 반미자주대회 '미 패권에 영합하는 불평등한 한미동맹 끊겠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1.28 110
478 40년 만에 열린 통일열사 이재문 선생 추모제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1.22 65
477 재일 한통련, ‘2021전국반미자주대회’ 성원 시위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1.22 40
476 “한미당국, 적대행위와 합동군사연습부터 중단해야”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1.11 55
475 “우리 운명은 우리가 결정! 한미국방워킹그룹 반대!” 양심수후원회 2021.11.05 42
474 10년째 북한으로 보내 달라는 여성, 정부는 왜 그를 붙잡아두는가 [다큐로 보는 세상] 양심수후원회 2021.11.02 66
473 재미동포·진보적 미국인들 “민주노총 총파업 지지한다” 양심수후원회 2021.10.18 49
» 『세기와 더불어』 출판 허용과 국가보안법 위반 기소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0.09 45
471 조국통일촉진대회 준비위, 11월 반미연합대회 추진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0.09 52
470 제주에서 국가보안법폐지 전국대행진 출발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0.09 38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