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동포들 분노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박근혜 사면 철회하라”

30일 뉴욕, 로스앤젤레스, 워싱턴디씨, 필라델피아 동시 시위 진행

  • 뉴욕 등=송영애 통신원 
  •  
  •  입력 2021.12.31 20:06

 

지난 12월 24일 박근혜 사면 발표 이후 터져 나온 해외동포들의 분노 목소리가 ‘문재인 정권 규탄, 박근혜 사면 철회’를 촉구하는 규탄, 항의 시위로 확산되고 있다.

한국 시간 31일 0시 박근혜 석방이 강행되자, 재미동포들은 같은 날인 미국 현지 시간 30일 낮 12시 뉴욕 한국총영사관 앞, 오후 6시 로스앤젤레스 한국총영사관 앞, 오후 6시 워싱턴디씨 평화의 소녀상 앞, 오후 6시 필라델피아 한인 밀집지역 마트에 모여 각각 집회와 시위를 벌였다.

시위 참석자들은 ‘촛불민심 짓밟은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박근혜 사면 즉각 철회하라!’, ‘민생경제 파탄시킨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세월호 약속 외면한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등의 구호판을 들고 시위 현장에 모여들었다.

뉴욕 도심 맨하튼에서 진행된 한낮 시위에서는 북과 꽹과리를 울려 행인들의 주목을 끌며 시위의 기세를 올리기도 했다. 해가 진 뒤 진행된 워싱턴디씨와 로스앤젤레스, 필라델피아 시위 현장은 다시 촛불이 등장, 5년 전 박근혜 하야를 외치던 ‘해외촛불’이 재현되는 분위기 속에 분노와 규탄 열기가 뜨겁게 타올랐다.

연말연시, 코로나 재유행이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사면 발표 불과 닷새 만에 미주지역 주요 네 도시에서 동시에 시위가 진행됐다는 것은 해외동포들의 분노와 절망감의 수위가 얼마나 높은지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특히 이번 시위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재미동포들이 정치적 요구와 정권 규탄의 목소리를 담아 여러 지역에서 동시에 벌인 첫 공동 시위이기도 하다.

시위는 진보당연대 재미위원회(위원장 최관호)가 5년 전 촛불시위에 앞장섰던 재미동포단체들과 개인들에게 공동 성명서 발표와 공동 시위를 제안, 추진됐다.

재미동포 단체들과 개인 연명인들은 공동 성명서에서 “박근혜 사면은 촛불민심의 지지를 받아 집권한 문재인 정권이 자기의 지지기반인 촛불민심을 스스로 짓밟은 최악의 자해적 정치참사”라고 규정하고, “촛불민심을 짓밟고 민주적 사면질서를 훼손한 박근혜 사면강행을 절대 반대하며, 무조건적이고 즉각적인 사면철회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엄중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공동 성명서를 통해 재미동포들은 “분노한 민심은 박근혜 사면에 대한 책임만 물을 수 없다. 촛불민심의 지지를 받아 집권한 지난 4년 반 동안 문재인 정권의 반민중적인 정치행태에 대한 책임도 반드시 물어야 한다”며, △극단적인 빈부격차와 민생파탄, △노동법 개악, △부동산 정책 실패, △국가보안법 철폐 요구 외면, △세월호 진상 규명 외면과 부실한 책임자 처벌 등을 문재인 정권의 촛불민심 무시, 반민중적인 정치행태로 지적했다.

공동 성명에는 30일 현재 6.15공동선언 실천 엘에이위원회, 노둣돌(Nodutdol for Korean Community Development), 미주양심수후원회, 민주노총지지 재미협의회(준), 애틀란타 사람사는 세상, 작은자공동체교회, 조국통일범민족연합회, 재미동포전국연합회, 진보당연대 재미위원회, 진보의 벗, 평화와 통일을 여는 보스턴 공동행동, AOK(액션원코리아 Action One Korea) 등 12개 단체와 개인들이 참여했으며, 계속 연명을 받고 있다. (☞공동 성명서 전문 보기, 연명하기 https://url.kr/meoht2)

한편 이날 시위에 앞서 24일 박근혜 사면 소식이 알려지자 해외동포들은 사회소통망(SNS)을 통해 사면 철회의 목소리를 뜨겁게 분출하기 시작했었다.

416해외연대는 27일 해외, 한국 내 단체들의 연명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고, 뉴욕의 재미동포 2세 단체 노둣돌은 개별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번 시위, 성명의 제안단체인 진보당연대 재미위원회와 민주노총지지 재미협의회(준)는 27일 낮 한국에서 전국민중행동,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발표한 ‘박근혜 사면 반대, 문재인 정부 규탄’ 1006개 시민사회단체의 공동 성명과 공동 활동에 동참하고 있다.

아래는 30일 뉴욕, 워싱턴디씨, 필라델피아, 로스앤젤레스 시위 현장 모습이다.

 

204002_86733_513.jpg

뉴욕시위. '촛불민심 짓밟은 문재인 정권 규탄' [사진-통일뉴스 송영애 통신원]

 

이날 시위에는 이란계 미국인 하미드 라프트 씨가 참석, “문재인 대통령은 박근혜를 사면함으로써 촛불 민심을 파괴했다”고 연대 발언을 했다, [사진-통일뉴스 송영애 통신원]

이날 시위에는 이란계 미국인 하미드 라프트 씨가 참석, “문재인 대통령은 박근혜를 사면함으로써 촛불 민심을 파괴했다”고 연대 발언을 했다, [사진-통일뉴스 송영애 통신원]

 

뉴욕 = 30일 낮12시 뉴욕 맨하튼 소재 한국총영사관 앞에서 20여 동포들이 모인 가운데 시위가 열렸다.

6.15 뉴욕위원회, 재미동포전국연합회, 진보당연대 재미위원회, 노둣돌, 흥사단 뉴욕지부 회원 등 여러 단체, 회원들이 공동으로 행사준비를 하고 시위에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밤새 손수 만든 구호판과 펼침막을 들고 북과 꽹과리를 울리며, 힘차게 구호를 외쳤다.

이주연 씨(노둣돌, 진보당연대 재미위원회 회원)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시위는 김동균 6. 15뉴욕위 공동위원장의 구호 선창으로 시작하여 최관호 진보당연대 재미위원회 위원장, 이준무 재미동포동부지역연합회 회장, 장문국 흥사단 뉴욕지부 대표 등이 규탄발언을 하고, 김수복 6.15뉴욕위 대표위원장이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시위에는 이란계 미국인 하미드 라프트 씨가 참석, “나는 이 자리에 문재인 대통령의 박근혜 사면을 반대하기 나왔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박근혜를 사면함으로써 촛불 민심을 파괴했다”고 연대 발언을 하여, 큰 박수를 받았다.

 

워싱턴디씨 시위. '박그네 사면 즉각 철회' [사진-통일뉴스 송영애 통신원]

워싱턴디씨 시위. '박그네 사면 즉각 철회' [사진-통일뉴스 송영애 통신원]

 

워싱턴디씨 = 30일 오후 6시 버지니아주 애넌데일 소재 워싱턴디씨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10여 명의 동포들이 모여 시위를 벌였다.

진보당연대 재미위원회 회원들과 워싱턴 세월호를 기억하는 들꽃, 매둘토(매월 둘째 토요일 7시모임), 워싱턴희망나비 등 워싱턴지역 동포단체에서 활동하는 회원들이 참여했다.

일곱살 김민주 군도 부모와 함께 “박그네 사면한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는 구호판을 들어 눈길을 끌었다. 김민주 군의 아버지 김상섭 씨(진보당연대 재미위원회 회원)는 “5년 전 박근혜 탄핵 당시 아들 민주를 업고 촛불시위에 참가했었다"며 “분노를 감출 수 없다. 이래서 보수 양당 체제를 넘어서서 진보운동을 일으키고 진보정당이 성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위 참가자들은 앞 다투어 규탄발언에 나서며 “버지니아 동포 밀집 지역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이런 시위를 하게 될지 몰랐다.” “참으로 허탈하다. 제대로 된 진보운동이 나설 때가 됐다"고 말했다.

 

필라델피아 시위. 많은 동포들이 시위 현장을 관심 있게 지켜보았고, “시원하다”며 지지 박수를 치고 가는 이들도 있었다. [사진-통일뉴스 송영애 통신원]

필라델피아 시위. 많은 동포들이 시위 현장을 관심 있게 지켜보았고, “시원하다”며 지지 박수를 치고 가는 이들도 있었다. [사진-통일뉴스 송영애 통신원]

 

필라델피아 = 30일 오후 6시 필라델피아 동포 거주지역 한인마트 앞에서 10명이 모여 시위를 가졌다.

이날 시위에는 진보당연대 재미위원회, 민주노총지지 재미협의회(준) 회원 등이 참여했다. 참석했다. 진보당연대 재미위원회 양정용 사무국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시위는 규탄 발언, 구호 제창, 시낭송, 공동 성명서 발표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연말 장보기에 나선 많은 동포들이 시위 현장을 관심 있게 지켜보았고, “시원하다”며 지지 박수를 치고 가는 이들도 있었다.

 

로스앤젤레스 다운타운 소재 한국총영사관 앞에서 20여명의 동포가 모여 시위를 열었다. [사진-통일뉴스 송영애 통신원]

로스앤젤레스 다운타운 소재 한국총영사관 앞에서 20여명의 동포가 모여 시위를 열었다. [사진-통일뉴스 송영애 통신원]

 

참가자들은 5년 전 박근혜 하야 시위를 이끌었던 ‘나성(로스앤젤레스)촛불’이 다시 모였다는 기세로 “문재인 정권 규탄, 박근혜 사면 철회” 구호를 힘차게 외쳤다. [사진-통일뉴스 송영애 통신원]

참가자들은 5년 전 박근혜 하야 시위를 이끌었던 ‘나성(로스앤젤레스)촛불’이 다시 모였다는 기세로 “문재인 정권 규탄, 박근혜 사면 철회” 구호를 힘차게 외쳤다. [사진-통일뉴스 송영애 통신원]

 

로스앤젤레스 = 30일 오후 6시 로스앤젤레스 다운타운 소재 한국총영사관 앞에서 20여명의 동포가 모여 시위를 열었다.

시위에는 6.15공동선언 실천 엘에이위원회, 미주양심수후원회, 민주노총지지 재미협의회(준), 조국통일범민족연합회, 재미동포전국연합회, 진보당연대 재미위원회, 진보의 벗, AOK(액션원코리아 Action One Korea) 회원 등 로스앤젤레스지역 진보단체가 망라되어 참여했다.

김미라 6.15 엘에이위원회 사무국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시위는 투쟁 구호 외침과 함께 동포 청년 데이빗 윤씨, 김시환 미주양심수후원회장, 김창옥 AOK 대표 등의 규탄 발언, 김진섭 615 엘에이 지역위 부위원장의 공동 성명 낭독이 이어졌다.

이날 시위에서 이유진 씨는 “문재인 대통령님, 저에게도 한때는 당신을 달님으로 부르던 시절이 있었습니다”로 시작하여, “당신이 사랑하는 내 나라의 대통령이어서 바다 건너에서도 부끄럽습니다. 당신을 5년 전 지지했던 어리석음을 탓하며 당신에게 사기당한 재외 국민”으로 끝을 맺는 자작시를 낭독, 시위장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했다.

코로나 재유행과 비가 내리는 악천후까지 겹쳤지만, 참가자들은 5년 전 박근혜 하야 시위를 이끌었던 ‘나성(로스앤젤레스)촛불’이 다시 모였다는 기세로 “문재인 정권 규탄, 박근혜 사면 철회” 구호를 힘차게 외치며 시위를 마쳤다. 

 

[촛불민심 짓밟은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박근혜 사면을 강행했다는 소식을 듣고 우리 재미동포들의 심경은 경악과 분노로 들끓었다. 실로 참담하다.

세상이 다 아는 것처럼, 박근혜는 국정농단과 헌정질서유린이라는 전대미문의 반민주 악정으로 촛불민심의 심판을 받고 탄핵을 당한 범법자이다. 또한 박근혜는 군대를 동원하여 1700만 촛불민심을 폭력으로 짓밟으려고 위수령을 비밀리에 검토한 내란음모죄로 추가처벌을 받았어야 할 범법자이다. 그리고 박근혜는 세월호 참사를 방치하여 304명의 생명을 죽음의 바다에 몰아넣은 범법자이다.

그런 범법자는 천추만대에 규탄을 받아 마땅하거늘, 문재인 대통령은 그의 죄악을 제멋대로 용서해준 특별사면을 강행했으니, 어찌 분개할 일이 아닌가!

박근혜 사면은 촛불민심의 지지를 받아 집권한 문재인 정권이 자기의 지지기반인 촛불민심을 스스로 짓밟은 최악의 자해적 정치참사이다. 우리 재미동포들은 촛불민심을 짓밟고 민주적 사면질서를 훼손한 박근혜 사면강행을 절대 반대하며, 무조건적이고 즉각적인 사면철회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엄중히 요구한다.

분노한 민심은 박근혜 사면에 대한 책임만 물을 수 없다. 촛불민심의 지지를 받아 집권한 지난 4년 반 동안 문재인 정권의 반민중적인 정치행태에 대한 책임도 반드시 물어야 한다.

첫째, 문재인 정권은 극단적인 빈부격차와 민생파탄을 불러와 800만 비정규직 노동자, 420만 소상공인, 400만 미취업자를 절망과 불행과 고통으로 몰아넣었다.

둘째, 문재인 정권은 노동악법을 개정하기는커녕 개악하여 사회적 불평등을 한계상황에 빠뜨리고 2,100만 노동자를 절망과 불행과 고통으로 몰아넣었다.

셋째, 문재인 정권은 부동산정책을 완전한 실패로 마감하고, 국민의 주거권 상실을 방치해 920만 무주택가구를 절망과 불행과 고통으로 몰아넣었다.

넷째, 문재인 정권은 지난 73년 동안 민주주의를 압살해온 '국가보안법'을 철폐할 수 있는 국회의석수를 확보해놓고도 그 악법을 고의적으로 철폐하지 않고 민주국민의 악법철폐요구를 외면해왔다.

다섯째, 문재인 정권은 304명의 목숨을 앗아간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외면하고 범법자들을 부실하게 처벌하고 넘어가 세월호 유가족들을 절망과 불행과 고통에 몰아넣었다.

우리 재미동포들은 지난 4년 반 동안 문재인 정권이 보여준 이와같은 반민중적인 정치행태에 분노하며, 촛불민심의 이름으로 문재인 정권을 규탄한다.

우리 재미동포들은 촛불민심을 짓밟은 문재인 대통령의 박근혜 사면강행을 절대 반대하며, 무조건적이고 즉각적인 사면철회를 강력히 촉구한다.

촛불민심 짓밟은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박근혜 사면 즉각 철회하라!
불평등 악화시킨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민생경제 파탄시킨 문재 정권 규탄한다!
새월호 약속 외면한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악법철폐요구 외면한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2021년 12월 30일

박근혜 사면 철회 재미동포 일동 

출처 : 통일뉴스(http://www.tongilnew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8 남북경협 IT사업가 김호 씨 가족과 시민사회단체, 민주당에 국가보안법 폐지 촉구 file 양심수후원회 2022.02.25 205
497 김호씨가 '국가보안법 적용의 부당성'에 대해 이재명 후보에게 보낸 편지 file 양심수후원회 2022.02.16 58
496 2022년 우리 민족끼리 자주와 평화의 횃불을 들어 올리자! file 양심수후원회 2022.02.16 64
495 ‘민주노총 지지 재미협의회’ 결성.. 초대 회장에 한호석 박사 file 양심수후원회 2022.02.04 66
494 남민전 서기 이재문 선생의 부인 고 김재원 여사 추도식 양심수후원회 2022.01.30 75
493 엘에이 동포들, 김호 대북사업가 구속 규탄 및 석방 요구 file 양심수후원회 2022.01.29 43
492 3년 만의 산행, 다시 금강산에 가려면 계속 산행할 수밖에...' file 양심수후원회 2022.01.20 71
491 “북침전쟁연습! 한미합동군사연습 영구 중단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2.01.11 67
490 재미동포들, 엘에이에서 한국 민중총궐기 지지 시위 file 양심수후원회 2022.01.09 31
489 1934년생, 89세 양희철은 이제 북으로 가고 싶다 양심수후원회 2022.01.04 61
488 새해 첫날! 자주통일투쟁과 비전향장기수 송환을 다짐하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22.01.01 44
» 해외동포들 분노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박근혜 사면 철회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2.01.01 26
486 ‘미국은 손떼라 7차 서울행동’, 작은문화제 진행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2.29 34
485 수암 최백근 선생 60주기 추모식 열려 양심수후원회 2021.12.22 38
484 "남정현 문학은 우리 모두를 일깨우는 처절한 목소리" 『분지』 작가 남정현 선생 1주기 추모제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2.20 41
483 미주양심수후원회, LA 미연방빌딩 앞에서 대북제재 항의 시위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2.20 38
482 ‘나의 조국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다’.. 영화 ‘그림자꽃’을 보고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2.16 70
481 “대결과 전쟁위기 조장하는 한미동맹 해체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2.14 43
480 국가보안법 제정 73년, '고통이고 수치'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2.02 57
479 2021 반미자주대회 '미 패권에 영합하는 불평등한 한미동맹 끊겠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21.11.28 106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