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종님의 편지

2022.04.26 11:53

양심수후원회 조회 수:55

8년째 농성에도, ‘훈련계속되다니-

후원회의 격려와 도움으로 전쟁훈련 중단촉구 농성’ 8년째 접어들었지만, 아찔함도 한켠에서-, 훈련강화를 주장하는 사람이 대권을 쟁취하였고, 유세도중의 선제타격 발언이 소스라치기 때문입니다.

 

2014년 늦가을 불쑥 결정된 전시작전권 반환연기와 연합훈련의 모순을 고발하고자, ‘전쟁훈련 그만해!’의 유인물과 함께 팀스피릿 훈련중단의 선례를 떠올리며, 당시 현장에 참석했던, 주한미국대사 마크 리퍼트를 혼내주고 시작된 농성이 오늘로 2563일째입니다.

 

마침 지난 35일 짤막하게 정리한 시(?)를 동봉, 우리 모두가 더욱 각성하고 되새기며, 앞날을 설계하기 바라면서 글을 씁니다.

모두 건강하게 코로나도 물리치고, 민족통일의 꿈을 보다 구체적으로 그려보시기 바랍니다.

 

일곱번째 35일 아침에-”

 

전작권 반환 연기와

연합훈련 모순 고발하고자,

 

전쟁훈련 그만해!’ 외치면서

미국대사 리퍼트 혼내주었다.

이후 2558일 지났지만

바뀐 것이 별로 없다.

 

지구촌 1· 6위 군사력 가진

두나라의 합동훈련 계속되며,

선제타격 주장하고

훈련의 강화까지 떠든다.

 

안타깝고 어처구니 없다.

북녘동포들 대응 궁금할 뿐이다.

 

*35일 아침에 만들었던 문구를 줄였습니다.(12=6+4+2)

그 까닭은?

보다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널리 회자되기를-,

-인터넷, 손전화, 메모등등-

완성된 글이 아니기 때문에 손보셔도 됩니다.

 

전쟁훈련 중단촉구 농성 2563일째(2022.3.10.)

 

우리마당 마당지기 김기종 올림

 

2.png

 

제목 없음.jpg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 김기종님의 편지 file 2022.04.26 55 양심수후원회
695 김봉환님의 편지 file 2022.03.31 73 양심수후원회
694 김봉환님의 편지 file 2022.03.10 66 양심수후원회
693 김 호님 편지 2022.01.29 160 양심수후원회
692 [감옥에서 온 편지] 김기종 님의 편지 [2] file 2022.01.04 751 양심수후원회
691 [감옥에서 온 편지] 이정훈 님의 편지 [1] file 2021.12.16 215 양심수후원회
690 [감옥에서 온 편지] 김봉환 님의 편지 file 2021.12.14 117 양심수후원회
689 [감옥에서 온 편지] 박승실 님의 편지 file 2021.12.10 193 양심수후원회
688 [감옥에서 온 편지] 이정훈 님의 편지 [1] file 2021.10.29 245 양심수후원회
687 [감옥에서 온 편지] 박승실 님의 편지 file 2021.10.29 267 양심수후원회
686 [감옥에서 온 편지] 송강호 님의 편지 file 2021.10.18 150 양심수후원회
685 [감옥에서 온 편지] 김봉환 님의 편지 file 2021.09.07 117 양심수후원회
684 [감옥에서 온 편지] 박승실 님의 편지 file 2021.09.07 214 양심수후원회
683 [감옥에서 온 편지] 이정훈 님의 편지 file 2021.08.20 249 양심수후원회
682 [감옥에서 온 편지] 김기종 님의 편지 file 2021.07.22 622 양심수후원회
681 [감옥에서 온 편지] 김경용 님의 편지 file 2021.05.27 211 양심수후원회
680 [감옥에서 온 편지] 송상윤 님의 편지 file 2021.04.29 203 양심수후원회
679 [감옥에서 온 편지] 김기종 님의 편지 file 2021.03.26 598 양심수후원회
678 [감옥에서 온 편지] 김경용 님의 편지 file 2021.01.15 244 양심수후원회
677 [감옥에서 온 편지] 김경용 님의 편지 file 2021.01.08 206 양심수후원회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