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동의 6․15 해외측 공동위원장 별세

2017.06.20 11:23

anonymous 조회 수:424

곽동의 6․15 해외측 공동위원장 부음 소식을 듣고
- 헌신적 조국사랑 때문에 짊어져야 했던 ‘반국가단체 멍에’ -

권오헌_ 민가협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


6.12곽동의공동위원장별세.jpg


6․15 공동선언 실천과 조국의 자주적 평화통일을 염원해 온 남과 북, 해외의 온 겨레에 지난 12일 슬픈 소식이 전해져 왔습니다.
6․15 해외측위원회는 이날 “역사적인 6․15 공동선언 발표 17돌을 맞이하여 공동선언 이행으로 남북관계 개선을 추동하고 조국의 평화와 자주통일을 위한 새로운 국면을 열기 위해 매진하고 있는 이 시기에 슬픈 소식을 드리게 된다.”며  지난 10일 오랜 투병을 해오던 곽동의 위원장의 서거 소식을 알려 왔습니다.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본부는 이 갑작스런 슬픈 소식에 6월 17일 본부 사무실에서 ‘민주, 통일 운동의 큰 별 곽동의 의장님을 기억하겠습니다’며 곽 위원장 서거에 대한 조촐한 추도식을 가졌습니다. 추모식에는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본부,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한국진보연대, 통일의 길, 민주노동조합총연맹,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민가협양심수후원회, 사월혁명회, (사) 우리겨레 하나되기운동본부, 한국민속춤협회 등이 함께 했고, 18일에 있을 고인의 경야(經夜)식과 19일의 고별식 참석을 위해 대표들이 일본 도쿄로 떠났습니다.
6․15 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는 지난 16일 평양동포회관에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중앙위원회,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조국통일 범민족연합 북측본부, 민족화해협의회, 해외동포사업국 등이 함께 하여 ‘고 곽동의 6․15 민족공동선언실천 해외측위원회 위원장 조의식’이 숭엄한 분위기 속에 진행된 것으로 언론들이 인용 보도했습니다.
이렇게 남과 북, 해외 온 겨레는 한평생을 조국의 민주화와 자주통일을 위해 헌신해 온 곽 위원장의 서거를 슬퍼하고, 그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이어받을 것을 다짐하며 고인의 영면을 빌었습니다.

고인은 1930년 경상남도 남해에서 태어나시어 리쓰메이칸(立命館) 대학 유학을 위해 일본에 건너가 있으면서 1960년 4월 재일청년 동맹을 결성, 초대위원장을 맡았고, 1973년 8월 한국민주회복통일촉진국민회의(한민통) 일본본부를 결성 조직국장을 역임했습니다. 1989년 2월에는 한국민주통일연합(한통련)을 결성하여 2004년까지 초대의장을 맡았고, 2004년 10월 한통련 고국방문단으로 44년 만에 고국땅(한국)을 밟기도 했습니다. 2005년 3월, 6․15 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결성에 참여하여 현재까지 해외측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으셨고, 2004년까지는 일본지역위원회 의장도 겸직하셨습니다.
이처럼 곽동의 위원장은 고국에서의 군부독재에 맞선 민주화운동과 갈라진 조국의 자주통일운동에 한평생 헌신해 오셨습니다. 또한 일제의 식민지지배 산물로 존재케 된 재일동포 사회의 민족적 권리와 생존권 투쟁에도 힘써 오셨습니다.
일본은 아직도 우리 민족에 대한 강도적 침략과 식민지 지배에 대한 과거 범죄와 관련 사죄와 배상은커녕 오히려 독도 영유권 주장, 식민지 지배에 대한 역사 왜곡, 전범자가 있는 신사 참배, 군국주의 부활과 군사대국화 야망, 그리하여 전쟁을 할 수 있는 나라로의 그 침략성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최근 년엔 미국의 배후 조종 밑에 (한․미․일 군사동맹체를 위한) 일본군 ‘성노예’ 범죄를 면죄하려 박근혜정부와 ‘12․28 야합’을 감행하며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그 파렴치성을 드러냈습니다.
곽동의 위원장의 앞에서 본 고국에서의 민주화 운동과 자주통일운동, 재일동포의 민족권리 투쟁은 국제적 신의와 도덕률도 없는 야만의 땅에서 살고 있는 재일동포들의 특수한 삶의 조건과 무관치 않을 것입니다. 일본의 민족배타적 차별행패, 분단조국 현실을 조금은 객관적으로 볼 수 있고, 민족자주와 인권에 관한 보편가치 등, 민족적 양심으로는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는 조건반사적 당위일 터였습니다.
특히 고인의 서거 소식에 더욱 안타까운 일은 이러한 조국사랑 겨레사랑의 헌신이 터무니  없게도 ‘반국가단체’ 활동이라는 멍에를 씌워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고국 방문길이 막히고 기피 인물로 낙인찍힌 일이겠습니다.
사실 고인의 이름은 지난 군부독재시기 남쪽에서 공안사건이 발표될 때마다 비쳐지곤 했습니다. 가령 ‘민청학련사건(1974년)’ 때의 그 무슨 배후조종자로, 수많은 재일동포 간첩조작사건 때 같은 이유로 약방의 감초처럼 등장시켰습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이 사건들은 박정희의 유신독재를 강화하기 위한 조작사건으로 재심에서 모두 무죄판결을 받았습니다.
민청학련 사건은 유신체제를 반대했던 청년학생들과 재야인사들을 ‘공산주의적 인민혁명’을 꾀했다며, 그 배후조종자로 이른바 ‘인혁당재건위사건’을 조작했는가 하면, 일본인 관련자 다치가와 마사키(太刀川正樹) 자유기고가가 조총련 비밀조직원으로 재일민단을 자칭했던 곽동의(당시 한민통 조직국장) 위원장의 조종을 받았다고 발표했었습니다.
그러나 이 사건은 2005년 12월 국정원 과거사진실규명위원회에서 ‘학생운동탄압사건’으로 발표했고, 2009년 9월 재심에서 무죄선고를 받았으며, 이후 대법원 확정판결을 한 조작사건이었습니다.
또 다른 사례로 ‘재일동포유학생간첩사건’으로 구속․기소된 김정사, 유성삼씨 등에 대한 간첩 조작사건이 있습니다. 이들은 1970년대 서울로 유학을 왔다가 재일 한국민주회복통일촉진국민회의(한민통) 간부로부터 지령을 받고 국가 기밀을 탐지․수집했다는 혐의로 간첩죄를 적용 받았습니다(1978년 6월). 당시 법원은 이들의 판결을 바탕으로 ‘한민통’을 반국가단체로 규정했습니다.
그러나 2010년 3월 24일 진실화해위원회는 이 사건은 수사기관의 강압적 수사로 조작되었다고 밝혔고, 2011년 9월 23일 서울고법도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했으며, 2013년 5월 22일 대법원은 원심을 확정판결 했습니다. 이후 재일 ‘한민통’과 재조직된 ‘한통련’은 계속 ‘반국가단체’로 규정받아, 제재와 탄압을 받아오고 있었습니다.
필자는 고인과 개인적인 특별한 관계를 갖지는 않았지만, 통일운동과 인권관련 행사를 통해 만나게 되었고, 신뢰를 쌓아가고 있었습니다.
중요하게 기억되는 사례로는 2003년 8월 7일, 기독교회관에서 있었던 ‘해외민주인사 명예회복과 귀국 보장을 위한 범국민추진위원회’ 결성식에서 곽동의(한통련의장), 이수자(고 윤이상 선생 부인), 송두율 교수 등 100여 명에 이르는 해외민주인사들에게 추석을 전후로 한 귀국을 추진하게 되었는데, 필자도 공동대표로 참여했습니다. 2003년  9월 19일 마침내 해외민주인사 33명이 길게는 43년 만에 고국 땅을 밟게 되어 당시 재일 한통련(의장 곽동의) 양동일 부의장 등 29명과 독일에서 활동하고 있던 김성수 한독문화원장 등 4명, 모두 33명이 고국을 찾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곽동의 의장은 귀국 준비를 다하고서도 급환으로 함께 하지 못했습니다. 이들 해외인사들에 대한 환영행사, 환송행사(만찬 등)가 자연스럽게 진행되었습니다.
그리고 2004년 10월 10일 반국가단체라는 오명을 벗고 40여 년 만에 정부 여권을 발부받아 재일 한통련과 관련단체인 재일 민주여성회, 재일 민주청년동맹, 재일 한국인학생협의회 등으로 구성된 고국방문단 146명이 서울에 오게 되었습니다. 이때도 환영단이 구성되어 필자도 공동대표로, 이기욱 양심수후원회 부의장은 조직위원장을, 한홍구 후원회 운영위원은 홍보위원장으로 활약했습니다. 2003년의 추진위원회나 2004년 환영단을 실질적으로 조직하고  성사시킨 것은 양심수후원회 전 운영위원이었던 임종인 집행위원장이었습니다.
이때 곽동의 위원장은 한통련의장으로, 고국방문단 단장으로, 40년 만의 고국방문이었으며, 1973년 한민통 의장이었던 김대중 대통령과의 극적인 상봉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두 번에 걸친 재일 한통련 성원들의 고국방문은, 앞에서 말했던 ‘반국가단체’라는 멍에를 실질적으로 벗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후 2005년 금강산에서 3월 3~5일 동안, ‘6․15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남․북․해외 공동행사 준비위원회’ 결성식이 진행될 때 다시 곽동의 위원장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이때 준비위원회 결성식과 관련 약간의 진통이 있었습니다. 바로 준비위원회를 남․북 대표 각 1인, 해외대표는 2인으로 하는 4인 공동위원장으로 하자는 ①안이 있었고, 남․북 대표만으로 결성식을 치루고 해외대표는 추후선정하자는 ②안이 있었습니다. 북측과 해외측은 ①안을 선호했는데, 오히려 남측에서 그것도 일부지도부에서 ②안을 주장했었습니다. 의견이 모아지지 않아서 거의 이틀 동안 결성식은 헛바퀴만 돌게 되었습니다.
이윽고 남측대표단 전원의 토론을 갖게 되었습니다. 민화협측 토론에 이어 통일연대에서 권오헌 대표가 첫 번째 토론을 했습니다. 그 요지는 다음과 같았습니다. ① 남북해외준비위는 각기 그 결성의 독자성과 자주성이 인정되고 존중되어야 한다. ② 준비위원회 결성에 관한 정관이 있는 것이 아닌 이상 해외준비위의 지역적 특수성을 고려하여 2인 공동위원장제를 인정하고, 남․북․해외 4인 공동위원장제를 채택하여 오늘(4일) 결성식을 갖자. ③ 6․15 공동선언에 찬성하는 누구라도 그들의 이념, 사상, 정견 등의 차이 때문에 배척되어서는 안 된다. ④ 남측에서 해외준비위를 유보시키며 남북만으로 결성식을 고집한다면, 공정성보다는 편협성의 비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
이어 박순경 교수 등이 동의와 찬성발언을 했고, 결국 그날 밤 역사적인 ‘6․15 공동선언실천 남․북․해외공동행사 준비위원회’ 결성식을 갖게 되었습니다. 이때 곽동의 일본지역 대표와 문동한 미주지역 대표가 해외측 2인 공동위원장으로 선임되게 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2006년 11월 25~27일, 필자가 일본의 ‘한국양심수를 지원하는 회 전국회의(대표 와다나베 히즈오(渡辺一失))’와 ‘재일한국양심수동우회(회장 이철)’ 초청으로 일본을 방문했을 때 곽동의 당시 한통련 의장과 손세일 사무국장 등 한통련 인사들을 만난 일이 있었습니다. 사실은 그해, 8․15 민족공동행사에 참석했던 손세일 사무총장으로부터 비공식 구두초청을 받기도 했었습니다. 그래서 공항에도 당시 한통련 동경본부 사무국조직차장 서행대(徐幸代)님이 마중을 나왔고, 미리 준비된 점심식사를 곽동의 의장 등과 했으며, 오랜만의 반가운 밀린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김대중․노무현 민주정부 시기에는 ‘반국가단체’ 낙인이 지워진 듯 했지만, 이후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또 다시 국가 변란의 적으로 부당한 오명을 씌워 고국 방문의 길을 가로 막고 있었습니다.

한국인(조선인)으로 일본 같은 민족배타적 차별과 야만의 땅에서 산다는 것은 보통 사람들의 일반적 사고로는 헤아릴 수 없는 또 다른 분노이고 고통이었을 터였습니다. 일제 식민지 지배의 산물이란 태생적 아픔에다 과거 범죄의 사죄와 반성은커녕 차별과 멸시를 당하는 아픔이 있고, 거기에다 군국주의 부활과 조국의 분단을 악용, 이간질까지 당하는 아픔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곽동의 위원장은 그 모든 아픔을 이기면서 아니 오히려 당당하게 민족적 정체성을 살리면서 고국에서의 민주화 운동과 자주통일운동의 무거운 짐을 마다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중국 심양에서 열리고 있던 6․15 공동선언실천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 공동위원장 회의에 나오시지 못하셨습니다. 그리고 끝내는 국제신의도 없는 차별사회에서 살며 얻어진, 그리고 분단조국의 고통들이 독균이 되어 위원장님의 몸속에서 자라고 있었을 터였습니다. 그리고 위원장님은 그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평생 염원 보시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오늘 이 땅에서는 1000만 촛불의 힘으로 국정농단, 사대매국 범죄를 심판하고, 새로운 민주정부를 세워 얼어붙은 남북관계를 복원하고 우리 민족끼리의 자주통일을 방해하고 침략외세를 몰아낼 엄숙한 순간을 맞고 있습니다. 이러한 민족의 역량과 지혜를 모아내야 할 절박한 때에 곽동의 위원장을 잃게 됨은 남과 북, 해외 온 겨레에게 있어 큰 슬픔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 만족은 반드시 침략 외세를 물리치고 우리 민족끼리의 자주통일을 반드시 이뤄낼 것입니다. 이제는 무거운 짐 내려놓으시고, 고이 잠드시길 빌겠습니다.

2017년 6월 19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9 1228차 민가협 목요집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7.10 22
298 목요집회, "핵은 미국적대정책의 산물, 적대정책의 제거가 우선"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6.21 20
297 평생염원 못 보시고 가신 전쟁포로 출신 ‘2차 송환희망자’들 양심수후원회 2019.06.19 22
296 종로 탑골공원앞에서 제1225회차 민가협 목요집회가 열렸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6.15 15
295 미국은 6.12 북미정상회담 합의를 이행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6.14 13
294 슬픈 일-2차송환을 바라시던 류기진 선생님 타계 양심수후원회 2019.06.01 19
293 11년 만에 다시 열린 민족공동행사 (1)-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에 다녀와서- 양심수후원회 2019.06.01 75
292 11년 만에 다시 열린 민족공동행사-(2) 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에 다녀와서- 양심수후원회 2019.06.01 8
291 끝내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타계한 비전향장기수 김동섭 선생 양심수후원회 2019.06.01 20
290 2019. 양심수후원회 신년하례식 양심수후원회 2019.06.01 8
289 [권오헌 송년대담] 평화번영, 통일의 길 2018년 양심수후원회 2019.06.01 16
288 2018. 12. 20. 양심수석방을 위한 촛불기도회 양심수후원회 2019.06.01 10
287 1194차 민가협 목요집회, 보안법 폐지.피해자 석방 촉구 anonymous 2018.11.05 42
286 숨죽여 지내온 세월…'비전향 장기수' 19인의 초상 anonymous 2018.10.11 70
285 “자주통일을 위해 한생을 바치신 분들을 보고 싶다” anonymous 2018.10.02 101
284 중국업체와 협력하던 IT 사업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 발부 file anonymous 2018.08.13 279
283 유해송환에 대북제재로 답하는 후안무치의 야만행패 file anonymous 2018.08.13 197
282 BBC뉴스의 비전향장기수 선생님들 인터뷰 file anonymous 2018.06.07 529
281 "北여종업원 송환 등 반드시 고위급회담 의제로 해야" anonymous 2018.05.30 526
280 낙성대 '만남의 집'에서 AP통신 기자 인터뷰 소식 file anonymous 2018.05.24 480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