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현장소식
조순덕 "양심수들, 8.15 광복절에는 모두 석방되길"1129차 민가협 목요집회, 8일 '양심수석방 문화제'위한 '96시간 비상행동' 중
이종문 통신원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
승인 2017.07.06  16:53:49
페이스북트위터

  
▲ 조순덕 민가협 의장은 6일 민가협 목요집회에서 양심수들에 대한 광복절 특사를 촉구했다. [사진 - 통일뉴스 이종문 통신원]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가협)은 6일 오후 2시 서울 탑골공원 앞에서 ‘1129회차 민가협 목요집회’를 갖고 8.15 광복절 특사를 촉구했다.

조순덕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가협) 의장은 “현재 45명의 양심수들이 감옥에 있다. 그 중에 과반 이상이 국가보안법으로 구속되어 있다”며 “이 더운 여름 감옥에 있는 양심수들이 이번 8.15 광복절에는 모두 석방되기를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 한의계 의료모임 ‘길벗’ 소속인 김지석 학생이 강정마을 소식을 전하고 의료봉사활동 계획을 밝혔다. [사진 - 통일뉴스 이종문 통신원]

한의계 의료모임 ‘길벗’ 소속인 김지석 학생은 “강정마을의 주민들에게 국가가 34억 5천만원 구상둰 청구된 상황”이라며 “‘길벗’회원들은 국가폭력 10년 고생한 강정마을 의료봉사활동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권교체의 시작은 양심수 석방”이라면서 “감옥에 있는 양심수들이 모두 석방되고 국가폭력으로 희생된 모든 이들이 자유롭게 되는 것이 민주주의”라고 강조했다.

“양심수석방추진위원회에서 ‘열다 0.75 청년 서포터즈’ 활동을 하고 있다”는 성치화 학생은 “7월 8일 광화문 양심수 석방문화제를 준비하면서 광화문에서 96시간 비상행동을 하고 있다”고 밝히고 “지금까지 이땅의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조국의 통일을 위해 살아오신 선생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 ‘열다 0.75 청년 서포터즈’ 활동을 벌이고 있는 성치화 학생은 8일 광화문 양심수석방 문화제 준비와 96시간 비상행동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 - 통일뉴스 이종문 통신원]

북으로의 송환을 요구하고 있는 탈북민 김련희 씨는 “얼마전 통일부에 송환을 요구했지만, 통일부 당국자가 본인 의지로 한국에 왔다면서 거절했다”며 “나는 국정원에 의한 강제 서약서를 강요받았다. 이제 부모와 가족이 있는 평양으로 돌려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마무리 발언에 나선 권오헌 민가협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은 지난 4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발사한 데 대해 “문재인 정부는 미국의 일방적인 핵공갈 시대가 끝났으니 이제 대화와 협력으로 해결해야 할 시대를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 권오헌 민가협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은 북한의 ICBM 시험발사에 대해 말하고 최근 폐암 4기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 - 통일뉴스 이종문 통신원]

권오헌 명예회장은 “북은 미국으로부터 주권국가로서 자주권과 생존권을 계속 위협받아왔다”며 “유엔이 보장하고 있는 주권국가의 당연한 권리를 행사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근원적으로 외세로부터 침략받지 않는 항구적인 평화체제로 가야한다”고 제시했다.

또한 “중국도 미국의 제재압박 사실상 묵인해 온 것 아니냐”고 반문하고 “중국의 대국주의도 단호히 반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발언 말미에 며칠 전 폐암 4기 진단을 받았다고 밝히고 “조국통일의 신심으로 반드시 이겨내겠다”고 말해 참가자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9 1228차 민가협 목요집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7.10 22
298 목요집회, "핵은 미국적대정책의 산물, 적대정책의 제거가 우선"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6.21 20
297 평생염원 못 보시고 가신 전쟁포로 출신 ‘2차 송환희망자’들 양심수후원회 2019.06.19 22
296 종로 탑골공원앞에서 제1225회차 민가협 목요집회가 열렸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6.15 15
295 미국은 6.12 북미정상회담 합의를 이행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6.14 13
294 슬픈 일-2차송환을 바라시던 류기진 선생님 타계 양심수후원회 2019.06.01 19
293 11년 만에 다시 열린 민족공동행사 (1)-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에 다녀와서- 양심수후원회 2019.06.01 75
292 11년 만에 다시 열린 민족공동행사-(2) 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에 다녀와서- 양심수후원회 2019.06.01 8
291 끝내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타계한 비전향장기수 김동섭 선생 양심수후원회 2019.06.01 20
290 2019. 양심수후원회 신년하례식 양심수후원회 2019.06.01 8
289 [권오헌 송년대담] 평화번영, 통일의 길 2018년 양심수후원회 2019.06.01 16
288 2018. 12. 20. 양심수석방을 위한 촛불기도회 양심수후원회 2019.06.01 10
287 1194차 민가협 목요집회, 보안법 폐지.피해자 석방 촉구 anonymous 2018.11.05 42
286 숨죽여 지내온 세월…'비전향 장기수' 19인의 초상 anonymous 2018.10.11 70
285 “자주통일을 위해 한생을 바치신 분들을 보고 싶다” anonymous 2018.10.02 101
284 중국업체와 협력하던 IT 사업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 발부 file anonymous 2018.08.13 279
283 유해송환에 대북제재로 답하는 후안무치의 야만행패 file anonymous 2018.08.13 197
282 BBC뉴스의 비전향장기수 선생님들 인터뷰 file anonymous 2018.06.07 529
281 "北여종업원 송환 등 반드시 고위급회담 의제로 해야" anonymous 2018.05.30 526
280 낙성대 '만남의 집'에서 AP통신 기자 인터뷰 소식 file anonymous 2018.05.24 480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