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수후원회, 만남의집 통일원로들과 신년하례식 가져
이종문 통신원  |  tongil@tongil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
승인 2018.01.06  18:15:03
페이스북트위터

  
▲ 민가협양심수후원회는 낙성대 만남의집에서 통일원로들을 모시고 신년하례식을 가졌다. [사진 - 통일뉴스 이종문 통신원]

민가협양심수후원회(회장 김혜순)는 6일 서울 낙성대 ‘만남의 집’에서 통일원로들을 모시고 신년하례식을 가졌다.

회원들이 세배를 하자 통일원로들은 세뱃돈을 주기도 했고, 2018년 새해 희망을 나누는 덕담을 주고받았다.

통일광장 김교영 선생은 “집 떠난 지 68년이 됐고, 3살 막내가 71살이 됐을 것”이라며 “외형상으로는 민주국가다 하지만 정말 너무한다”고 토로하고 “이번에

이산가족 상봉이 성사되면 막내 여동생을 만나게 될지 모르겠다”고 마지막 한가닥 소망을 내비쳤다.

  
▲ 암투병 중인 권오헌 민가협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통일뉴스 이종문 통신원]

암투병 중인 권오헌 민가협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은 “신년사가 화두이다”며 “

선생님들 건강을 기원하고 올해는 우리 민족의 힘을 모아 힘차게 전진하자”고

인사했다.

브로커에 속아 왔다며 고향으로 돌려보내 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평양 시민’

김련희 씨는 “6년 헤어졌다고 평생을 가족과 헤어져 사시는 선생님들 앞에서

눈물 흘려 죄송하다”며 “올해는 꼭 고향 가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회원들과 통일원로들은 남북회담 진전 상황 등으로 이야기꽃을 피우며

준비한 떡국과 음식을 나누었다.

  
▲ 민가협양심수후원회 회원들이 통일원로들께 세배를 드렸다. [사진 - 통일뉴스 이종문 통신원]
  
▲ 세배를 받은 통일원로들은 세뱃돈을 주기도 했다. [사진 - 통일뉴스 이종문 통신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6 숨죽여 지내온 세월…'비전향 장기수' 19인의 초상 anonymous 2018.10.11 70
285 “자주통일을 위해 한생을 바치신 분들을 보고 싶다” anonymous 2018.10.02 101
284 중국업체와 협력하던 IT 사업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 발부 file anonymous 2018.08.13 278
283 유해송환에 대북제재로 답하는 후안무치의 야만행패 file anonymous 2018.08.13 193
282 BBC뉴스의 비전향장기수 선생님들 인터뷰 file anonymous 2018.06.07 529
281 "北여종업원 송환 등 반드시 고위급회담 의제로 해야" anonymous 2018.05.30 525
280 낙성대 '만남의 집'에서 AP통신 기자 인터뷰 소식 file anonymous 2018.05.24 476
279 국정원 앞에 모인 시민사회 “기획탈북 국가범죄 자행한 국정원, 답은 해체 뿐” file anonymous 2018.05.19 517
278 낙성대 '만남의 집'에서 평양시민 김련희의 NRK TV보도 file anonymous 2018.05.15 360
277 인도주의 봄 소식은 언제쯤 올 것인가! anonymous 2018.05.02 263
276 “마지막으로 가족 한번…” 구순 최고령 장기수의 마지막 소망 anonymous 2018.04.24 205
275 비전향장기수 19명 조속한 송환 촉구, 통일의 소식을 전하는 민족의 특사로 anonymous 2018.04.18 255
274 남북은 연방제 통일 선언하고 북미는 적대관계 영구 종식 선언해야 file anonymous 2018.04.05 283
273 김련희 평양시민 송환촉구, 강제 억류 7년 저는 분단의 희생물입니다 anonymous 2018.03.28 341
272 [목요집회] 한반도 근본문제는 분단과 외세 anonymous 2018.03.23 231
271 이름만으로도 힘이 되는 든든한 언덕, 양심수후원회 30차 총회 열려 anonymous 2018.03.12 305
270 [권오헌 특별대담] 비전향장기수,여종업원 김련희 송환은 문명과 야만의 시금석 anonymous 2018.02.19 366
269 [권오헌 특별대담] 자주적으로 남북관계 풀면 북미관계도 풀릴 것 anonymous 2018.02.19 305
268 평창평화올림픽 민족화해한마당, 단일기 거리 조성에 참여하다 file anonymous 2018.02.15 283
267 북 예술단 환송, 평양시민 김련희입니다 anonymous 2018.02.15 247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