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시집 ‘신념의 강자’는 민족해방전사들의 만인보”

 

민족작가연합, ‘제1회 민족통일문학상 시상식’ 개최

  •  김래곤 통신원 
  •  
  •  입력 2024.04.20 23:14

1.JPG민족작가연합은 20일 전태일 기념관에서 제1회 민족통일문학상 시상식을 개최하였다. [사진-통일뉴스 김래곤 통신원]

 


민족작가연합은 20일 오후 4시 전태일 기념관에서 제1회 민족통일문학상 시상식을 개최하여 시집 ‘신념의 강자’를 펴낸 비전향장기수 양희철 선생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하였다.

민족작가연합은 심사평 ‘민족해방전사들에 대한 만인보(萬人譜)’를 통해 “시인은 이 시집(‘신념의 강자’)을 통하여 역사 속에서 잊히고 묻혔던 통일전사들의 삶의 기록을 대중들에게 소환하여 그들이 어떤 삶을 살다가 산화하여 갔는지를 기록을 바탕으로 복원하여, 대중들에게 알리고자 열망하는 시인의 수고를 높이 기려 이 상을 수여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2.JPG최기종 민족작가연합 상임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김래곤 통신원]

 


최기종 민족작가연합 상임대표는 인사말을 통하여 “선생님은 전국의 묘소답사를 통해 한분 한분에 대한 시를 써서 이름없이 산화해 가신 영령들에 대한 위로의 시집이었다”면서 “심사위원 세 분(심종숙, 박금란, 지창영)의 극찬을 받았으며, 민족작가연합으로서는 영광”이라며 선생에 대한 뜨거운 감사를 표시하였다. 

3.JPG박금란 시인이 심사평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김래곤 통신원]

 


박금란 민족작가연합 시인은 심사평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37년간 가혹한 옥고를 치르신 비전향장기수 양희철 선생님께서 피로 쓴 빨치산 혁명전사들의 기록, 조국통일에 대한 신념의 강자로 고결하게 한생을 바치신 영웅들을 기리며 쓴 108편의 시들은 반미투쟁의 귀중한 역사의 복원이었고 희망의 시들”이라고 평가하였다.

4.JPG최기종 상임대표가 통일문학상과 상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김래곤 통신원]

 


5.JPG소년 빨치산 김영승 선생님(왼쪽 두 번째)과 심주이 양심수후원회 사무국장(오른쪽 첫 번째)이 민족통일문학상 수상기념으로 꽃다발을 전달하였다. [사진-통일뉴스 김래곤 통신원]

 


비전향장기수 양희철 선생님은 이 상을 받게 된 데 대하여 심사위원과 여러 관계자들께 고마움과 감사를 표시하였고, 2차 송환을 희망하고 있는 비전향장기수 양원진, 김영식, 박희성 선생들을 실향민이라고 소개하면서 고향을 남쪽 아니면 북쪽에 두고 가지 못하는 그러한 심정을 담아 쓴 시 ‘그날이 오기까지’, ‘찾아가리 고향으로’를 낭독하여 참가자들의 많은 박수를 받았다.

6.JPG전덕용 민족작가연합 고문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김래곤 통신원]

 


전덕용 민족작가연합 고문은 축사를 통하여 “양희철 선생의 시집 ‘신념의 강자’에 대한 민족통일문학상 수상은 79년 분단문학사에서 하나의 획을 긋는 것”이라면서 민족작가연합이 대단한 일을 해냈다고 그에 대한 칭찬과 고마움을 표시하였다.

7.JPG‘소년 빨치산’ 김영승 선생님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김래곤 통신원]

 


‘소년 빨치산’ 김영승 선생님은 축사를 통하여 “감옥에서 서로 통방하다가 간수에게 들켜 모진 고문과 구타를 당했으나 이를 끝까지 극복한 믿음직한 동지”라고 소개하면서 “동지의 시는 각 동지들의 특성을 살릴 뿐만 아니라 당과 영도자에 대한 충정심과 미제를 몰아내고 국가보안법등 악법철폐를 위해 인민대중의 단결된 투쟁을 고무 추동시키는 작품”이라고 강조하였다.

8.JPG김강곤 산오락회 성원이 ‘태백산에 눈 내린다’ 등 축가를 불렀다. [사진-통일뉴스 김래곤 통신원]

 


이날 시상식은 라기주 사무총장(시인)의 사회로 안계섭 민중가수가 식전 노래공연을 하였고 심종숙 시인의 ‘적기가’, 김강곤 산오락회 성원의 ‘태백산에 눈 내린다’ 등 축가와 그 외 대금 연주가 펼쳐졌다. 

 



출처 : 통일뉴스(http://www.tongilnews.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3 "민주화운동 밀고자가 열사단체 압수수색이라니..."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6.14 7
662 ‘소녀 빨치산’ 오영애, ‘소년 빨치산’ 남편 곁으로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6.12 12
661 "열사의 염원이다. 윤석열은 퇴진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6.11 13
660 “우리 아이들이 남의 나라에서 서러운 차별 받지 않도록”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6.06 25
659 권오헌 선생님, 늦봄30주기 특별공로상 수상식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6.04 12
658 권오헌 선생 ‘늦봄 문익환 30주기 특별공로상’을 수상 소식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5.28 20
657 2024 월례강좌 1강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5.28 22
656 “미주 동포들은 김광수 박사 적극 옹호한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5.28 13
655 “주한미군 주둔비 분담금 대폭 인상? 분담금 특별협정 폐기!” 촉구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5.22 21
654 김광수 “공안 검증기관에 공개 토론회를 제안한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5.22 7
653 "윤석열 퇴진! 모든 노동자의 노동권 보장하라" 양심수후원회 2024.05.13 19
652 "반미·반제 자주를 기본으로, 전선운동 시급히 정비·강화해야"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5.02 35
651 미군철수투쟁본부, 오장창 집행위원장 구속 규탄집회 열어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4.27 40
» “시집 ‘신념의 강자’는 민족해방전사들의 만인보”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4.23 29
649 ‘자주민주통일전사 한기명 의장 49재 및 추모비 제막식’ 개최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4.06 59
648 “구시대 정치, 색깔, 이념, 종북공세” 중단!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3.23 44
647 “언제나 통일애국선열들의 뜻을 따라서”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3.23 41
646 일본 반동들의 적반하장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3.03 57
645 "우리의 3.1운동은 끝나지 않았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3.02 46
644 새로운 높이에서 새로운 투쟁으로 반미자주통일의 새로운 지평을 열자! file 양심수후원회 2024.02.21 6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34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