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양심수후원회의 새로운 CI(로고·상징)를 소개합니다!


지난 설문조사 후 운영위 논의를 거쳐 결정된 사단법인 정의·평화·인권을 위한 양심수후원회의 새로운 CI(로고·상징)입니다.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리며, 지난 30년간 양심수 석방과 자주·민주·통일 실현에 앞장서 온 민가협 양심수후원회는 이제 사단법인 정의·평화·인권을 위한 양심수후원회로 새롭게 태어나 모든 양심수들이 석방되는 그날까지 더욱더 가열찬 활동을 벌여나갈 것을 여러분께 약속드립니다. 


02 양심수후원회New CI 세로(최종).jpg



01 양심수후원회New CI 가로(최종).jpg


사단법인 정의·평화·인권을 위한 양심수후원회 CI(로고·상징) 


1. 세 개의 굵은 선은 정의·평화·인권이 보장되는 세상을 염원하는 양심수후원회의 지향을 표현하고, 지붕의 하늘색은 조국통일에 대한 염원을 담았습니다. 전체적 이미지는 신념의 강자 장기수 선생님들의 삶의 터전이자 양심수후원회의 인격적 표현인 만남의 집을 상징합니다.


2. 세 개의 기둥은 감옥을 상징하며 철창 속에서 피어나는 녹색의 잎은 인간의 존재가치인 양심은 결코 가둘 수 없다는 의지를 표현하였습니다. 지붕은 자주·민주·통일 운동을 하다 부당하게 구속된 양심수들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3. 고딕보다 부드럽고, 명조보다는 엄격하게 글씨체를 디자인하여 강직하면서도 친근감 있는 양심수후원회의 정서를 표현하였습니다.


CI(로고·상징) 설문조사 결과


3.pn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8 주한미군 방위비 증액? 내쫓는 게 정답이다-권오헌 명예회장 통일뉴스 기고글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1.10 8
337 방위비 분담금 인상·지소미아 연장 강요하는 미국 규탄 제1243차 민가협 목요집회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1.07 27
336 “심성 선량한 흔치 않은 선각적 지식인” 권재혁 선생 50주기 추도식 및 자료집 발간식 열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1.05 9
335 ‘반민족 파쇼 법정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이적 목사 항소심 선고공판>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8 28
» (사)양심수후원회의 새로운 CI(로고·상징)를 소개합니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4 46
333 신념의 쪽배로 분단을 건너 온 수학자, 안재구 선생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4 25
332 시민단체 "경찰의 무리한 압수수색 규탄"...면회 불허, 과잉대응 논란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3 39
331 '새로운 한일관계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없다" 아베규탄시민행동, '지소미아 재연장 우려'...10월 26일 9차 촛불문화제 개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23 16
330 “평화협정 체결, 하나의 코리아” KIPF 시민평화사절단 뉴욕에 가다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17 23
329 민중미술작가 송창 화백, 비전향장기수를 담아낸 '강과 사람'전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17 20
328 “통일된 조국은 산 자의 몫으로 남았으니...”- 남민전동지회, 모란공원서 남민전 열사 첫 합동추모제 거행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15 27
327 비전향장기수 송환 촉구 … 올해만 3명 사망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7 42
326 ‘개 버릇 남 못 준다. 국정원을 당장 해체하라’ - 국정원 ‘프락치’ 공작사건 대책위·민중공동행동, 국정원 규탄대회 개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6 64
325 '우리들의 다짐은 공고히, 선생님들의 뜻은 영원히'낙성대 ‘만남의집’ 거주 통일애국열사 합동추모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4 24
324 시민사회, “방위비분담금 협상 중단하라” file 양심수후원회 2019.10.03 25
323 그런 날이 오겠죠. 꽃이 되는 그날... - 평양시민 김련희 회원 다큐 영화 ‘그림자꽃’ 상영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30 59
322 “민족자주의 원칙을 철저히 고수해야한다” - 9.19 평양선언 1돌에 열린 1237회 민가협 목요집회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20 37
321 서옥렬 선생님을 보내드리며(양희철 선생님 추모시)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7 58
320 끝내 신념의 고향과 그리운 가족을 찾지 못하고 가신 2차 송환 희망자 서옥렬 선생님(권오헌 명예회장 추모사)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7 29
319 '비전향 장기수' 서옥렬선생님 민족통일장 영결식 엄수 file 양심수후원회 2019.09.14 86

CLOSE

회원가입 ID/PW 찾기